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지깽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진가·농부·셰프의 쌀 이야기 '미식 오스카상' 받다

    사진가·농부·셰프의 쌀 이야기 '미식 오스카상' 받다 유료

    ... 시집와 95년 만에 면사포를 처음 써봤다는 이계순 할머니. [사진 강진주] 1915년 태어난 이계순 할머니는 밥 굶지 말라고 친정에서 떠밀어 10살에 민며느리로 들어온 후 시어머니께 부지깽이로 맞아가며 보냈던 “징글징글한” 시집살이 이야기를 들려줬다. 그는 “그렇게 맞아가며 일 년 내내 농사를 지어도 쌀 팔아 돈을 벌어야 했기에 정작 밥상엔 늘 콩죽뿐이었다”고 회상했다. ...
  • 절벽과 바다 사이 44㎞ 비경…'주라기 공원' 속으로 씽씽~

    절벽과 바다 사이 44㎞ 비경…'주라기 공원' 속으로 씽씽~ 유료

    ... 넘는 건물도 있다고 한다. 울릉도는 겨울에 폭설이 내리고 바람이 강해 웬만한 과목은 버티지 못한다. 그래서 땅에 납작 엎드린 나물을 많이 재배한다. 울릉도 명물이 된 명이나물 외에도 부지깽이·삼나물·고비·섬더덕 등이 있다. 호박을 많이 키우고 호박엿이 유명해진 것도 그 이유다. 울릉산채영농조합이 운영하는 호박엿 공장 입구에는 큼지막한 호박 수백 개가 차곡차곡 쌓여 있다. 호박을 가공해 엿·젤리·빵·잼 ...
  • 절벽과 바다 사이 44㎞ 비경…'주라기 공원' 속으로 씽씽~

    절벽과 바다 사이 44㎞ 비경…'주라기 공원' 속으로 씽씽~ 유료

    ... 넘는 건물도 있다고 한다. 울릉도는 겨울에 폭설이 내리고 바람이 강해 웬만한 과목은 버티지 못한다. 그래서 땅에 납작 엎드린 나물을 많이 재배한다. 울릉도 명물이 된 명이나물 외에도 부지깽이·삼나물·고비·섬더덕 등이 있다. 호박을 많이 키우고 호박엿이 유명해진 것도 그 이유다. 울릉산채영농조합이 운영하는 호박엿 공장 입구에는 큼지막한 호박 수백 개가 차곡차곡 쌓여 있다. 호박을 가공해 엿·젤리·빵·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