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자동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기생충 두 개의 집' 공간 탐구도 열풍…건축학적 분석도

    '기생충 두 개의 집' 공간 탐구도 열풍…건축학적 분석도

    ... 영화 기생충에서는 두 개의 집에 대한 해석이 많습니다. 이어서 공다솜 기자입니다. [기자] '기생충'은 두 가족 이야기인 동시에 두 개의 집을 담고 있습니다. 언덕 위 저택과 가난한 동네의 반지하. 두 공간 만으로도 부자와 가난한 사람들의 격차를 이야기 합니다. [영화 '기생충' : 정원이 너무 좋아요.] 그런데 알고 보면 두 집은 진짜 집이 아니라 영화를 위해 만든 세트입니다. ...
  • 영화 기생충 속 "송강호가 도망친 곳" 촬영지도 화제

    영화 기생충 속 "송강호가 도망친 곳" 촬영지도 화제

    ... "그게 뭔 소리야" "부잣집 과외야, 돈도 많이 줘" 복잡한 전선과 낡은 건물, 또 낮은 담벼락 친구의 제안이 이뤄졌던 이 슈퍼는 서울의 한 재개발 예정지에 있습니다. 서민의 애환이 담긴 이 동네가 기택 가족의 생활 공간입니다. 반면 박 사장 집으로 가는 길은 대조적입니다. 양옆의 담벼락은 높고, 집은 성처럼 견고합니다. 박 사장의 집으로 가기 위해선 이렇게 가파른 골목을 올라야 합니다. ...
  • 송강호 계단, 슈퍼…서울 '두 얼굴' 담은 촬영지도 화제

    송강호 계단, 슈퍼…서울 '두 얼굴' 담은 촬영지도 화제

    ... "그게 뭔 소리야" "부잣집 과외야, 돈도 많이 줘" 복잡한 전선과 낡은 건물, 또 낮은 담벼락 친구의 제안이 이뤄졌던 이 슈퍼는 서울의 한 재개발 예정지에 있습니다. 서민의 애환이 담긴 이 동네가 기택 가족의 생활 공간입니다. 반면 박 사장 집으로 가는 길은 대조적입니다. 양옆의 담벼락은 높고, 집은 성처럼 견고합니다. 박 사장의 집으로 가기 위해선 이렇게 가파른 골목을 올라야 합니다. ...
  • 임권택 "'기생충' 보고 봉준호에 바로 전화. 오스카상은 상상 못한 큰 경사"

    임권택 "'기생충' 보고 봉준호에 바로 전화. 오스카상은 상상 못한 큰 경사"

    ... 했지만 내가 따로 만난 적은 없는 사이였다. 하지만 이날만큼은 영화에 대한 느낌을 꼭 말해주고 싶었다. 반지하에 사는 기택(송강호)네 식구들은 장남 기우(최우식)를 시작으로 박사장네 부자 동네(두번째 사진)에 다가간다. 박사장 아내 연교(조여정)의 표정처럼, 계단(마지막 사진)은 이 영화에서 놀라운 일이 벌어지는 중요한 장치가 된다. [사진 CJ엔터테인먼트] '기생충'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Capturing Bong Joon-ho's vision in photographs: Still photographer Lee Jae-hyuk is always looking for the perfect shot 유료

    ... 이렇게 좋은지. 저희도 정오 광 조명을 했죠. 정오에 내리쬐는 그 아른아른하는 느낌으로요.” 부자·가난한자 눈가리개 색깔 달라 박사장(이선균)네 가든 파티신 촬영 중 딱 하루 흐린 날이 포스터 ... 영화 크루”라는 그다. 봉 감독이 좋아했던 장면을 이렇게 돌이켰다. “기택네 가족이 빗속에 동네로 내려오는 사진을 되게 좋아했어요. 촬영 초기 만리재 고개 근처였는데 이런 색감이라든지 약간 ...
  • 눈 가린 '기생충' 포스터…봉 감독도 몰랐죠

    눈 가린 '기생충' 포스터…봉 감독도 몰랐죠 유료

    ... 그렇게 남겨놔도 좋은 것 같다”고 했다. 다만, 빈부 양극화를 그린 영화 주제처럼 눈가리개도 부자인 박사장네 가족은 흰색, 가난한 기택(송강호)네는 검은색인 건 짚어냈다. “가려져도 계층이 ... “현장에서 기록하는 사람, 사진 일을 하는 영화 크루”라고 정의했다. “기택네 가족이 빗속에 동네로 내려오는 사진을 봉 감독이 좋아했어요. 촬영 초기 만리재 고개 근처였는데 특유의 색감과 빈티지 ...
  • [김동호의 시시각각] 우리는 헬조선에서 탈출했나

    [김동호의 시시각각] 우리는 헬조선에서 탈출했나 유료

    ... 체력을 보여주는 성장률은 눈 뜨고 못 봐줄 정도다. 지난해 성장률은 경제가 과열하지 않고 달성할 수 있는 잠재성장률보다 낮은 2%도 힘겨워졌다. 체감 경기는 바닥을 뚫고 지하로 들어갔다. 부자 동네라는 서울 청담동에도 점포 정리 팻말이 나날이 늘어나고 있다. 불야성이던 강남구 신사동에도 공실률이 치솟았다. 숫자는 거짓말하지 않는다. 이런 결과는 반(反)시장·반기업적 '소득주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