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유층 학부모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나현철의 시선] 부모 입장에서 본 자사고 논란

    [나현철의 시선] 부모 입장에서 본 자사고 논란 유료

    ... 아니다. 고교 서열화는 대학 서열화의 또 다른 변형일 뿐이다. 좋은 대학 순위가 정해져 있으니, 학부모들은 자녀를 그곳에 갈 확률이 높은 고교에 진학시키려 할 수밖에 없다. 옛날 지역별 명문고교가 ... 그렇다. 만일 전국의 모든 고교를 평준화한다고 해서 이 문제가 사라질까? 그렇지 않을 것이다. 부유층들이 몰려 사는 일부 지역의 고교가 명문이 되고, 이를 선망하는 학부모들이 특정 지역으로 이주하려는 ...
  • 분당 넘어 용인까지···대치동 캐슬의 확장

    분당 넘어 용인까지···대치동 캐슬의 확장 유료

    ... 사교육 밀집 현상은 강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대치동과 분당에서 20년간 학원을 운영한 최승일 한국영재교육센터 원장은 “대치동 사교육이 분당·용인 등으로 외연이 넓어지고 있다. 인근의 판교신도시로도 부유층이 모여들고 있어 강남과 그 인근 지역의 학력은 더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학부모들이 이들 신도시를 찾는 가장 큰 이유는 서울 접근성과 자녀 교육이다. 용인에 사는 이모(47)씨는 ...
  • 분당 넘어 용인까지···대치동 캐슬의 확장

    분당 넘어 용인까지···대치동 캐슬의 확장 유료

    ... 사교육 밀집 현상은 강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대치동과 분당에서 20년간 학원을 운영한 최승일 한국영재교육센터 원장은 “대치동 사교육이 분당·용인 등으로 외연이 넓어지고 있다. 인근의 판교신도시로도 부유층이 모여들고 있어 강남과 그 인근 지역의 학력은 더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학부모들이 이들 신도시를 찾는 가장 큰 이유는 서울 접근성과 자녀 교육이다. 용인에 사는 이모(47)씨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