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봅슬레이 썰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아이언맨'의 왕좌 복귀, 그리고 한국 스켈레톤이 쏘아올린 베이징 청신호

    '아이언맨'의 왕좌 복귀, 그리고 한국 스켈레톤이 쏘아올린 베이징 청신호 유료

    왕좌에 복귀한 '아이언맨'을 필두로, 한국 썰매 전사들이 베이징을 향해 청신호를 쏘아올렸다. '아이언맨' 윤성빈(26·강원도청)이 시즌 첫 월드컵 금메달과 함께 시상대 정상에 복귀했다. 윤성빈은 5일(한국시간) 독일 빈터베르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월드컵 3차 대회 남자 스켈레톤에서 1·2차 시기 합계 1분52초95로 우승을 ...
  • 윤성빈이 닦은 얼음길 위로 후배들도 쌩쌩

    윤성빈이 닦은 얼음길 위로 후배들도 쌩쌩 유료

    월드컵 우승 직후 커다란 맥줏잔을 들고 포즈를 취한 윤성빈. [사진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 '아이언맨' 윤성빈(26·강원도청)이 부진의 터널을 빠져나와 시즌 첫 월드컵 금메달을 목에 ... 4위로 올라갔다. 스켈레톤은 머리를 앞으로 향하고 엎드린 채 얼음 경사로 트랙을 내려오는 썰매 종목이다. 최고 스피드 시속 120~130㎞로 질주해 순위를 가린다. 기록은 100분의 1초까지 ...
  • 윤성빈이 닦은 얼음길 위로 후배들도 쌩쌩

    윤성빈이 닦은 얼음길 위로 후배들도 쌩쌩 유료

    월드컵 우승 직후 커다란 맥줏잔을 들고 포즈를 취한 윤성빈. [사진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 '아이언맨' 윤성빈(26·강원도청)이 부진의 터널을 빠져나와 시즌 첫 월드컵 금메달을 목에 ... 4위로 올라갔다. 스켈레톤은 머리를 앞으로 향하고 엎드린 채 얼음 경사로 트랙을 내려오는 썰매 종목이다. 최고 스피드 시속 120~130㎞로 질주해 순위를 가린다. 기록은 100분의 1초까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