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볼거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양성희의 시시각각] '기생충'에 기생하기

    [양성희의 시시각각] '기생충'에 기생하기 유료

    ... 보는 '오버 투어리즘(과잉관광)'의 한 사례다. 팬들이 자발적으로 몰려드는 것이야 어쩔 수 없지만, 관이 나설 땐 더욱 정교해야 하는 이유다. 빈부 격차를 비판한 영화 속 빈곤의 현장을 볼거리로 전락시킨다는 비판도 나온다. 해외에도 드라마·영화 촬영지 관광 프로그램은 있지만, 이처럼 정치인·지자체가 경쟁하듯 앞장서는 풍경은 다분히 한국적이다. 알려진 대로 봉 감독은 과거 보수 ...
  • [IS 인터뷰] 차명석 단장 "모든 선수가 오고 싶어하는 팀 만들고 싶다"

    [IS 인터뷰] 차명석 단장 "모든 선수가 오고 싶어하는 팀 만들고 싶다" 유료

    ... 하는가'에 대해 알고 있다. 반면 다른 단장님은 묵묵히 업무를 수행한다. '어느 쪽이 좋다, 나쁘다'는 식의 문제가 아니라 방향성이 조금 다를 뿐이다. 색깔이 달라 팬들에게도 또 다른 볼거리가 될 것 같다. 시기와 질투보다 서로의 장점을 보고 배운다. 상호보완적 관계가 될 수 있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역시 비시즌 동안 사건 사고가 잦았다. "선수단 관리 부분에 있어 구단의 ...
  • 특선급 진입 '괴물 신인' 임채빈, 정종진과 맞대결 기대

    특선급 진입 '괴물 신인' 임채빈, 정종진과 맞대결 기대 유료

    ... 관측도 있다. '최강경륜'의 박창현 발행인은 “임채빈이 1차 목표인 특선급 진입에 무난히 성공했고, 당장 특선에서도 맹활약이 기대된다”며 “역대 신인 최다 연승 행진 기록 역시 또 다른 볼거리”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또 정종진과 임채빈을 축구 천재로 통하는 메시와 호날두로 비유하고 있다. 둘의 정면 승부는 벨로드롬 사상 최고의 흥행카드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두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