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본회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인영 “이제는 전력질주할 시간” 황교안 “반민주악법 날치기 예고”

    이인영 “이제는 전력질주할 시간” 황교안 “반민주악법 날치기 예고” 유료

    문희상 문희상 국회의장이 국회 신속처리(패스트트랙) 안건을 '이르면 16일' 본회의에 상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15일 국회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문 의장은 '16일 본회의 개의' 방침을 굳혔고, 본회의에 공직선거법 개정안(이하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검경 수사권 조정안(형사소송법·검찰청법 개정안) 등을 올리기로 마음을 굳혔다고 ...
  • [사설] 밥그릇 싸움의 도구로 전락한 국회 유료

    ... 군소 정당들로 '4+1(민주+바른미래+정의+민평+대안신당) 협의체'란 해괴한 모임을 만들어 예산안을 일방 처리한 민주당이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마저 강행 처리하겠다고 나섰다. 오늘 열리는 본회의에서 선거법·공수처법 등을 일괄 처리하겠다고 예고했다. 자유한국당의 저지 속 범여권이 수적 우세를 이용해 이를 일방적으로 밀어붙인다면 또 한번 난장판 국회가 재연될 수밖에 없다. 선거법과 ...
  • 민주당 “선거법 추가협의 없다” 정의당 “당혹”

    민주당 “선거법 추가협의 없다” 정의당 “당혹” 유료

    ... 발언은 정의당을 향해 보내는 '최후통첩'이나 마찬가지였다. 연동률캡을 골자로 하는 민주당안을 받을 건지, 아니면 선거법 개정안 원안(지역구 225석, 비례 75석의 심상정안)을 올려 본회의 표결에 붙일 건지 선택하라는 압박이었다. 심상정안을 놓고 표결하게 되면 지역구가 통폐합되는 의원들의 반발로 부결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심새롬 기자 saerom@j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