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편적 복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부자 핀셋 증세로 이어지나…“지지층 위한 정치적 과세 안돼” 유료

    ... 49.8%, 2021년 49.5%, 2022년 50.3%, 2023년 50.1%다. 법으로 정한 복지 예산이 최근 들어 늘어나며 의무지출 비중도 커졌다. 최원석 서울시립대 세무전문대학원장은 “지출 ... 종합부동산세 강화 등 부자들에게만 세금을 더 걷어 왔다. 안창남 강남대 세무대학원 교수는 “정부가 보편적 증세의 필요성을 밝히고 국민에게 이해를 구하는 작업을 해야 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강성진 ...
  • [최병일의 이코노믹스] 공공성 앞세운 '큰 정부', 민간의 창의 북돋워야 성공

    [최병일의 이코노믹스] 공공성 앞세운 '큰 정부', 민간의 창의 북돋워야 성공 유료

    ... 돈을 풀어야 한다고 시대정신이 외친다. 결국 정부는 더 비대해진다.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이 가져온 결과다. 거대 정부의 귀환은 2010년 반값 등록금으로 시작해 무상급식과 보편적 복지로 퍼져나간 한국 정치 포퓰리즘의 완성이다. 국민이 원하고 선택한 것이기 때문에, 굳이 인기영합주의적인 표심 잡기라고 눈을 흘길 이유는 없다. 표심의 선택은 우리가 선택한 기본 전제다. ...
  • [최병일의 이코노믹스] 공공성 앞세운 '큰 정부', 민간의 창의 북돋워야 성공

    [최병일의 이코노믹스] 공공성 앞세운 '큰 정부', 민간의 창의 북돋워야 성공 유료

    ... 돈을 풀어야 한다고 시대정신이 외친다. 결국 정부는 더 비대해진다.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이 가져온 결과다. 거대 정부의 귀환은 2010년 반값 등록금으로 시작해 무상급식과 보편적 복지로 퍼져나간 한국 정치 포퓰리즘의 완성이다. 국민이 원하고 선택한 것이기 때문에, 굳이 인기영합주의적인 표심 잡기라고 눈을 흘길 이유는 없다. 표심의 선택은 우리가 선택한 기본 전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