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육교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판사의 실수로…아동학대 범죄자도 피해 간 '취업제한'

    판사의 실수로…아동학대 범죄자도 피해 간 '취업제한'

    ... 15개월 된 아이를 학대 끝에 숨지게 한 위탁모나, 11개월 된 아기를 질식사시킨 어린이집 교사도 재판부의 실수로 취업제한을 받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호진 기자입니다. [기자] 뇌수술을 ... 선고한 재판부가 취업제한 명령을 내리지 않았고 이게 대법원에서 최종 확정된 겁니다. 김씨의 보육교사 자격은 취소될 수 있지만 출소 후엔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에서 일할 수 있습니다. [피해 아동 ...
  • 내년 복지부 예산 82.5조원 확정..기초연금 확대에 13조 배정

    내년 복지부 예산 82.5조원 확정..기초연금 확대에 13조 배정

    ... 포함돼 있다. 노인 일자리는 일자리 통계 왜곡의 주범으로 비판받아왔는데, 이를 더 늘리려는 것이다. 모두 1조2015억원이 들어간다. 어린이집 급·간식비 단가를 올리는 등 0~2세 보육료 인상에도 3조4162억원이 투입된다. 내년 3월 보육지원 체계 개편에 따른 연장반 전담 교사 채용 지원을 위한 목적 등으로 1조4242억원이 들어간다. 정부안보다 461억원 늘었다. 고령화로 ...
  • [뉴스브리핑] '화성 사건' 담당수사관 직무유기 입건 검토

    [뉴스브리핑] '화성 사건' 담당수사관 직무유기 입건 검토

    ... 단순 실종 처리한 바 있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관계자는 공소 시효가 지나서 처벌은 어렵지만 진실규명 차원의 입건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2. 원생 3명 가두고 방치…어린이집 교사 검찰 넘겨 인천 미추홀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원생들을 조리실에 가두고 방치한 30대 보육교사 A씨가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A씨는 지난 7월, 말을 듣지 않는다면서 두 살에서 ...
  • [이 시각 뉴스룸] '삼바 증거인멸' 삼성 부사장 3명 실형

    [이 시각 뉴스룸] '삼바 증거인멸' 삼성 부사장 3명 실형

    ... 지시를 실행한 5명의 임직원들에겐 집행유예 결정을 내렸습니다. 재판부는 "엄청난 양의 자료를 조직적으로 없애 죄가 가볍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3. 말 안 듣는다고…원생 가둔 어린이집 교사 검찰송치 원생들을 조리실에 가두고 방치한 30대 보육교사가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A씨는 지난 7월 말에 인천 미추홀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말을 듣지 않는다면서 원생 3명을 10~20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믿고 맡기는 어린이집, 교육·급식 알차

    믿고 맡기는 어린이집, 교육·급식 알차 유료

    ━ 진화하는 아파트 부영건설 최근 어린이집 보육교사들이 아이에게 정신적·신체적 학대를 가하는 일이 곧잘 발생하고 있다. 이 때문에 어린이집에 아이를 맡기는 부모들은 안전하고 건강하게 ... 소개하고 체험하게 하는 다문화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또 어린이날이나 스승의날 원아들과 교사들에게 선물을 지급하는 등 다양한 보육행사도 무상으로 지원한다. 제주삼화6~8차 사랑으로 부영 ...
  • 믿고 맡기는 어린이집, 교육·급식 알차

    믿고 맡기는 어린이집, 교육·급식 알차 유료

    ━ 진화하는 아파트 부영건설 최근 어린이집 보육교사들이 아이에게 정신적·신체적 학대를 가하는 일이 곧잘 발생하고 있다. 이 때문에 어린이집에 아이를 맡기는 부모들은 안전하고 건강하게 ... 소개하고 체험하게 하는 다문화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또 어린이날이나 스승의날 원아들과 교사들에게 선물을 지급하는 등 다양한 보육행사도 무상으로 지원한다. 제주삼화6~8차 사랑으로 부영 ...
  • 서울 내년 예산 39조5282억원…12조8789억원은 복지 유료

    ... 39만3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목표를 잡았다. 올해 예산은 1조5810억원이었고, 일자리 창출 목표는 37만4000개였다. 1만9000개의 일자리를 늘리기 위해 4316억원을 증액한 것이다. 서울시가 늘리려는 일자리는 보육교사 등 청년을 위한 일자리도 있지만, 공공근로 등 단기 일자리도 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