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우소나루 당선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남미 '핑크 타이드' 부활…경제 블록 '메르코수르' 균열 우려

    중남미 '핑크 타이드' 부활…경제 블록 '메르코수르' 균열 우려 유료

    ...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로이터] 남미의 강국인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관계가 심상찮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다음달 10일 열리는 알베르토 페르난데스(사진) 아르헨티나 대통령 취임식에 ... 아르헨티나는 다시 수렁에 빠졌다”고 힐난했다. 두 사람은 대선 전부터 반목했다. 페르난데스 당선인은 대선후보 시절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폭력적인 인종 차별주의자이자 여성 혐오주의자라고 비난했다. ...
  • 중남미 '핑크 타이드' 부활…경제 블록 '메르코수르' 균열 우려

    중남미 '핑크 타이드' 부활…경제 블록 '메르코수르' 균열 우려 유료

    ...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로이터] 남미의 강국인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관계가 심상찮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다음달 10일 열리는 알베르토 페르난데스(사진) 아르헨티나 대통령 취임식에 ... 아르헨티나는 다시 수렁에 빠졌다”고 힐난했다. 두 사람은 대선 전부터 반목했다. 페르난데스 당선인은 대선후보 시절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폭력적인 인종 차별주의자이자 여성 혐오주의자라고 비난했다. ...
  • [채인택의 글로벌 줌업] 난민 7000만 시대, 아시아·남미도 극우 정치 광풍 휩싸여

    [채인택의 글로벌 줌업] 난민 7000만 시대, 아시아·남미도 극우 정치 광풍 휩싸여 유료

    ... 눈길은 그리 곱지 않다. 특히 브라질에선 10월 치른 대선에서 이슈가 됐다. 극우 성향의 사회자유당 소속 자이르 보우소나루 당선인은 난민·여성·인종·동성애자·원주민 차별을 주장하며 과거 군사독재 시절로 돌아가자고 외쳤다. 미국 온라인 매체 복스는 보우소나루가 '브라질을 다시 위대하게' '브라질인 우선주의' 등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내세우는 배타주의적인 구호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