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앙시평] 재난은 신뢰자본을 축적할 기회다

    [중앙시평] 재난은 신뢰자본을 축적할 기회다 유료

    ... 시카고 공항에서 겪은 일이다. 새벽에 다른 공항에서 시카고로 와 귀국 편 비행기를 타기 위한 수속을 마쳤다. 그런데 게이트와 면세점으로 나가는 출구 문이 열리지 않았다. 출구 앞은 여권과 보안 검사를 마친 사람들로 이내 장사진을 이루었다. 속으로 '이게 미국의 문제야'라며 불평했다. 한참 후 방송이 나왔다. 열쇠를 갖고 있는 신입 직원이 늦잠을 잤으며 이제 오고 있다는 것이다. ...
  • 노태악 “법관 출마, 사법부 독립 훼손 우려”

    노태악 “법관 출마, 사법부 독립 훼손 우려” 유료

    ... 방향으로 충분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사형제 존폐에 대한 질문에는 “개인적으로는 사형제 폐지 대신 절대적 종신형 같은 대안을 강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국가보안법 폐지 여부에는 “헌법재판소가 합헌으로 선언했고, 국보법을 엄격히 적용한다는 전제에서 그 자체는 유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노 후보자는 성전환 수술 후 강제 전역처리 된 변희수 하사나 여대 ...
  • [이철호 칼럼니스트의 눈] “윤석열이 맞고 추미애가 틀리다”

    [이철호 칼럼니스트의 눈] “윤석열이 맞고 추미애가 틀리다” 유료

    ... 장관이 박상기 전 장관 때까지 지속해온 인사 관행을 지키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법무부가 검찰 인사 초안을 만들면 장관이 총장에게 연락해 '제3의 장소'에서 만났다. 제일 큰 이유는 인사 보안 때문이다. 현 정부 초기에도 박상기 장관과 문무일 총장이 제3의 장소에서 만났고, 여기에 조국 민정수석까지 대부분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검찰 인사의 파행은 역풍을 불렀다. 원래 대검 참모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