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건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코로나19 비상에도…대형교회 대부분 "주말 예배 계속"

    코로나19 비상에도…대형교회 대부분 "주말 예배 계속"

    ... 한편에선 "예배를 중단하면 헌금이 들어오지 않아 교회 재정에 부담이 된다"는 해석도 나옵니다. (화면출처 : 여의도순복음교회 홈페이지) (인턴기자 : 최서인) JTBC 핫클릭 대구시 보건소 의약팀장도 확진…"신천지 대구교회 교인" 명성교회 6명, 청도 방문…일부는 격리 전 '예배 참석' 서울 명성교회 이어…대형 소망교회서도 '확진자 발생' '거짓말 논란' 우한에 교회 ...
  • [서소문사진관] '코로나 19' 극복에 희망 보태는 얼굴 없는 천사들

    [서소문사진관] '코로나 19' 극복에 희망 보태는 얼굴 없는 천사들

    ... 사두었던 물품"이라며 "저도 마스크와 손 소독제를 구하기 힘들어져서 이것밖에 드릴 수 없어 죄송하지만, '힘내시라'는 의미로 받아달라"는 내용이 적혀있었다. 지난 24일 서울 중구 보건소로 배달된 도넛 10박스와 메모. [사진 서울 중구청] 또 24일에는 서울 중구보건소 선별진료소 앞으로 도넛 10꾸러미가 배달된 일도 있다. “고생이 많으십니다. 별거는 아니지만 고생하시는 ...
  • 자가격리 통보받고도 외출…지자체 옮겨 전입신고까지

    자가격리 통보받고도 외출…지자체 옮겨 전입신고까지

    ... 했는데, 이날 인후통 증세를 보여 검사를 받았더니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서울 서대문구에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남성이 동선을 일부 숨겼습니다. 주민센터와 보건소 한 곳을 방문했다고 진술했는데, 구청에선 카드 영업을 하던 확진자가 이곳만 방문했을리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주민센터 직원들과 CCTV를 확인했더니 방문한 세 곳이 추가로 드러났습니다. [황치문/서울 ...
  • '신천지 합숙소' 머물며 편의점 밤샘 알바…확진 판정

    '신천지 합숙소' 머물며 편의점 밤샘 알바…확진 판정

    ... 32시간을 일반 손님과 접촉한 것입니다. 편의점 주인도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에 들어갔습니다. 편의점 주인은 "아르바이트생이 신천지임을 숨겼고, 확진 사실도 바로 알려주지 않았다"며 "보건소를 통해 알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과천의 첫 번째 확진자는 지하철 4호선을 이용했습니다. 정부과천청사역에서 인덕원역으로, 다시 인덕원역에서 정부과천청사역으로 이동했습니다. 과천시가 지난 21일 신천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대구 병상 기다리던 74세 환자가 숨졌다

    대구 병상 기다리던 74세 환자가 숨졌다 유료

    ... 증가를 감당하지 못하고 있다. 이들은 집에서 병상이 나올 때까지 하염없이 기다려야 한다. 별다른 치료도 받지 못한다. 지난 26일 확진 판정을 받은 대구 동구의 20대 직장인은 “보건소에서 전화로 '병원에 당장 못 간다. 무조건 집 밖으로 나오지 말라'고 안내했다. 하루 두 번 정도 몸 상태를 묻는 전화가 오는 게 전부다. 열나면 보건소로 전화하라고 했다. 약을 먹든, ...
  • 딸 만류에 “감기 한번 안 걸렸다”며 대구 달려간 '메르스 전사'

    딸 만류에 “감기 한번 안 걸렸다”며 대구 달려간 '메르스 전사' 유료

    ... “다들 말렸죠. '너무 위험한 데 가는 것 아니냐'는 딸에게 '엄마는 지금까지 감기 한 번 안 걸렸으니까 걱정하지 말라'고 안심시키고 나왔어요.” 서명옥(60·여·사진) 전 서울 강남구 보건소장은 26일 오후 대구행 KTX에 올라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속출한 대구 지역에 힘을 보태기 위해서다. 전날 대학 동기인 이성구 대구시의사회장이 5700명 의사회 ...
  • 대구 병상 기다리던 74세 환자가 숨졌다

    대구 병상 기다리던 74세 환자가 숨졌다 유료

    ... 증가를 감당하지 못하고 있다. 이들은 집에서 병상이 나올 때까지 하염없이 기다려야 한다. 별다른 치료도 받지 못한다. 지난 26일 확진 판정을 받은 대구 동구의 20대 직장인은 “보건소에서 전화로 '병원에 당장 못 간다. 무조건 집 밖으로 나오지 말라'고 안내했다. 하루 두 번 정도 몸 상태를 묻는 전화가 오는 게 전부다. 열나면 보건소로 전화하라고 했다. 약을 먹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