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병진노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소문 포럼] 김정은을 각성케 하는 길

    [서소문 포럼] 김정은을 각성케 하는 길 유료

    ... 미·중의 협력을 유도하고 국제사회의 일치된 대응을 위해 외교 역량을 기울일 때다. 신각수 전 외교부 차관은 “지금은 경제적·외교적 대북 압박에 치중할 때”라며 “김정은이 핵·경제 병진 노선으론 생존이 불가능하다는 점을 깨달을 수 있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중앙일보 9월 15일자 '신각수의 한반도평화워치'). 정부는 북한 비핵화라는 전략 목표를 확고히 한 가운데 이를 실현하기 ...
  • [신각수의 한반도평화워치] 지금은 경제적·외교적 대북 압박에 치중할 때

    [신각수의 한반도평화워치] 지금은 경제적·외교적 대북 압박에 치중할 때 유료

    ... 제재 해제를 얻는 데 집착했다. 2016년 12월 2일 원자재로 보이는 화물을 싣고 북한을 출발한 기차가 중국 단둥역에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교섭 과정 내내 북한은 군사·경제 병진 노선의 연장선상에서 핵 능력 유지와 제재 해제를 일관성 있게 추구했다. 결국 비핵화 핵심 요소인 ▶비핵화 정의 ▶포괄적·실효적 로드맵 작성 ▶신고·검증 등에는 전혀 손도 못 댔다. 북한은 가장 ...
  • [이철호의 퍼스펙티브] 돈 떨어진 북한…“물과 공기로만 사는” 나라는 없다

    [이철호의 퍼스펙티브] 돈 떨어진 북한…“물과 공기로만 사는” 나라는 없다 유료

    ... 사실이다. 대북 제재 해제는 물론 완화조차 불가능하다는 게 분명해졌다. 그렇다고 이대로 가면 북한 경제는 질식할 수밖에 없는 것도 불편한 진실이다. 더 이상 핵도 갖고 제재도 푸는 이른바 병진(?進)노선은 망상이고 신기루일 따름이다. “물과 공기만 있으면 살 수 있는” 세상은 없다. 북한의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는 시간이다. ■ 제2의 고난의 행군으로 가는가 「 1994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