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벼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50년 모은 벼루, 혜원·단원·이중섭 그림과도 안 바꾼다”

    “50년 모은 벼루, 혜원·단원·이중섭 그림과도 안 바꾼다” 유료

    “남들이 이중섭 그림 한 점을 30만원 주고 살 때 저는 벼루 하나에 100만원을 줬어요. 지난 50년간 제가 벼루 대신 그림을 사 모았더라면 아마 저는 지금 이 자리에 없었겠죠? (웃음) 그래도 저는 제 벼루를 혜원, 단원, 이중섭 그림하고 바꿀 마음이 없습니다.” 이근배 시인 올해로 등단 60주년을 맞는 이근배(81·사진) 시인이 16일 서울 종로구 평창동 ...
  • 먹에 취한 한평생, 서예가 인영선 별세

    먹에 취한 한평생, 서예가 인영선 별세 유료

    ... 취묵헌(醉墨軒). '먹에 취한 집'이란 뜻대로 50여년 글씨에 취해 지냈다. 1970년대 중반 천안에 서실 '이묵서회(以墨書會)'를 연 뒤 “일찍이 없었던 글씨를 만나고 싶다”며 먹을 갈고 벼루가 닳도록 글씨를 썼다. 2014년 일중서예 대상을 수상했다. 고인은 칠순 맞이 개인전 제목을 '흐르는 물처럼'으로 정하고 '먹을 갈아 붓을 빌려 늘 그러하기를 빌어본다'는 뜻의 '도법자연(道法自然)'을 ...
  • 글씨가 곧 그림…서예, 현대미술이 되다

    글씨가 곧 그림…서예, 현대미술이 되다 유료

    ... 사용한 대필과 관련 자료들. [사진 국립현대미술관] 두 번째 전시장은 한복판이 아주 독특하게 꾸며져 있다. 바닥에 반짝이는 검정 타일을 깔고 어두운 가운데 조명으로 분위기를 내 관람객에게 벼루 속 먹물 한 방울이 된 느낌을 선사한다. MMCA에서 10년째 전시 공간 기획으로 각종 디자인 어워드를 휩쓴 김용주 디자이너의 세련된 손길이다. 세 번째 전시장은 '전통의 계승과 재해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