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벼랑끝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평균자책점 최하위' NC 이재학, 벼랑 끝에 섰다

    '평균자책점 최하위' NC 이재학, 벼랑 에 섰다 유료

    이재학의 최근 부진이 심상치 않다. 리그 평균자책점 최하위에 이름을 올릴 정도로 악몽에 가까운 시즌을 보내고 있다. NC 제공 NC 사이드암 이재학(30)이 벼랑 에 섰다. 이재학은 지난 28일 KBO 리그 평균자책점 최하위로 추락했다. 이날 사직 롯데전에서 2⅓이닝 5실점, 5.59이었던 평균자책점이 6.04까지 치솟았다. 규정이닝을 채운 투수 24명 ...
  •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기득권 욕심에…KPGA '기울어진 골프장' 유료

    ... 선수에 대한 구제 방안이 사라졌다. 시드 선수들은 “이번 시즌 잘 쳐서 시드를 따면 된다”고 말한다. 당연히 잘 치면 된다. 그러나 불공정하다. 자신들을 위한 안전망은 설치해놓고, 남들은 벼랑 에서 경쟁하라는 거다. 이런 논리라면 시드 선수도 이번 시즌 잘 쳐서 내년 시드를 따면 된다. 내년에는 2년간 70위 이내였던 선수는 모두 시드를 받는다. 얼마나 될지 모른다. 80명이, ...
  • [IS 피플] 관중이 들어왔다, 박병호가 살아났다

    [IS 피플] 관중이 들어왔다, 박병호가 살아났다 유료

    ... 시즌 KBO 리그 관중 출입이 가능한 첫날부터 3안타 맹타를 휘두른 박병호. 키움 제공 벼랑 에 몰렸던 중심 타자는 관중들 앞에서 살아났다. 박병호는 26일 경기 후 꽤 의미있는 말을 ... 이름값에 걸맞지 않다. 그러나 롯데전 활약에서 알 수 있듯이 몰아치기 능력을 갖췄다. 긴 기다림 에 시작된 관중 입장이 타격감을 살리는 도화선 역할을 할 가능성도 충분하다. 모처럼 3안타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