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벼도 나락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모든 것이 완벽했다! 시청자 열광시킨 '부부의 세계'가 남긴 것

    모든 것이 완벽했다! 시청자 열광시킨 '부부의 세계'가 남긴 것

    ... 못한 화두를 던졌다. 완벽한 줄로만 알았던 지선우와 이태오는 찰나의 배신으로 파국을 맞았다. 랑 끝에서 치열하게 서로를 몰아붙이는 두 사람의 모습은 부질없는 사랑의 민낯을 적나라하게 비췄다. ... '사랑'과 '부부'의 본질을 다각도로 조명했다. 한순간에 배신의 나락으로 떨어지기도 하고, 불안과 의심이라는 작은 불씨로 쉽게 타버리는 관계의 속성을 내밀하게 담아냈다. ...
  • 김희애X박해준 뜨거운 입맞춤…'부부의 세계' 최고 시청률

    김희애X박해준 뜨거운 입맞춤…'부부의 세계' 최고 시청률

    ... 지선우(김희애 분)와 이태오(박해준 분)에게 커다란 변곡점이 찾아왔다. 관계의 끈을 놓지 못하고 랑 끝으로 서로를 내몰았던 지선우와 이태오. 숨 막히는 싸움에서 벗어나 진화되지 못한 감정을 ... 해소하지 못했다. 설명할 수 없는 지선우와 이태오를 두고 저마다의 해석이 덧붙었다. 여다경은 나락까지 뜨겁게 떨어졌던 둘의 핵심에 "서로를 이기려는 마음"이 있었다고 말했다. 고예림이 본 지선우는 ...
  • 김희애 "'부부의 세계', 인간 내면 밑바닥까지 보여주는 드라마"

    김희애 "'부부의 세계', 인간 내면 밑바닥까지 보여주는 드라마"

    ... 남아있길 기대하며 이태오(박해준 분)에게 마지막 기회를 줬지만, 끝내 이태오는 지선우의 믿음에 기만으로 응수했다. 지선우는 조각난 행복의 파편을 들고 이제 남편 이태오를 겨냥하기 시작했다. 나락으로 떨어진 지선우와 배신으로 랑 끝에 몰린 이태오, 임신까지 하게 된 여다경(한소희 분)의 선택이 복잡하게 얽히며 거센 폭풍우를 만들어낼 전망. 불행을 정면으로 부딪치기로 한 지선우의 ...
  • '부부의 세계' 측 "김희애, 불행과 마주한 후 강렬 질주…진가 재확인"

    '부부의 세계' 측 "김희애, 불행과 마주한 후 강렬 질주…진가 재확인"

    ... 김희애의 병원을 찾기도 했다. 한소희는 박해준의 사랑을 확신하면서도 김희애의 여유와 기품, 그리고 부부라는 관계 앞에서 흔들리고 있다. 김희애의 감정은 멈추지 않고 질주한다. 완벽했던 행복에서 나락으로 떨어진 김희애와 배신으로 랑 끝에 몰린 박해준, 임신까지 하게 된 한소희의 선택이 복잡하게 얽히며 거센 폭풍우를 만들어낸다. 갑자기 닥친 불행에 머뭇거렸던 김희애지만 이제 박해준을 겨냥하기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소문 포럼] 산업은행, '마이너스의 손'을 거두어라

    [서소문 포럼] 산업은행, '마이너스의 손'을 거두어라 유료

    ... 대우건설에는 8년간 내리 세 명째 최고재무책임자(CFO)가 내려갔다. 하지만 그 기간 중 대우건설은 나락으로 떨어졌다. 최근에는 호반건설로의 매각을 추진했지만 실사가 부실해 불발로 끝났다. 그러나 ... 상태의 일본항공(JAL)에 이나모리 카즈오 교세라 회장을 투입해 단칼에 경영을 정상화했다. 랑 끝에 선 GM한국 사태가 미궁의 수렁에 빠진 것도 산은의 무능 탓이 크다. 산은 개혁 없이는 ...
  • [굿모닝 내셔널] 첫 모내기는 이천, 첫 벼베기는 여주 … 선의의 쌀 라이벌전

    [굿모닝 내셔널] 첫 모내기는 이천, 첫 베기는 여주 … 선의의 쌀 라이벌전 유료

    지난해 첫 모내기 타이틀은 이천시가 차지했지만, 가뭄 등으로 가 잘 자라지 못하면서 첫 베기 타이틀은 여주시(사진 아래)에게 돌아갔다. [중앙포토] 경기도 이천시와 호법면 자치위원회는 ... 임금님표가 4만5000t, 대왕님표가 2만7500t 수준이었다. 수매가는 둘 다 40㎏ 조곡(나락) 기준 6만1000원으로 같은 기간 정부 공공비축미 매입가(5만2570원)보다 꽤 높았다. ...
  • [시론] 문재인 케어, 공짜는 없다

    [시론] 문재인 케어, 공짜는 없다 유료

    ... 의사가 반대해도 국민의 지지를 등에 업고 정부가 정책을 밀어붙이는 일이 종종 있다. 이것 역시 의사가 국민의 신뢰를 받지 못한 결과이다. 정부가 말을 들어주지 않으니 의사들은 거리로 나서는 랑 끝 전술을 선택한다. 당장은 효과가 있지만, 의사에 대한 국민의 신뢰는 더 나락으로 떨어진다. 전문가 의견이 존중받는 의료제도를 원하면 의사들은 정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한다. 국민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