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테랑 가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허훈-양홍석이 살아야 kt가 산다

    허훈-양홍석이 살아야 kt가 산다

    ... 멀린스(30)의 활약 속에 연패 사슬을 끊었다. 허훈도 14득점 7어시스트로 승리를 뒷받침했고 '베테랑' 김영환(35·11점 7리바운드)과 김현민(32·8득점 6리바운드)도 힘을 보탰다. ... 7득점을 꽂아넣으며 kt의 승리를 마무리지었다. 앞선에서 허훈이 휘젓고 나서면서 KGC인삼공사의 가드진이 무너졌고, 수비가 급격히 흔들리면서 벌어진 점수차를 쫓아오지 못했다. 경기 후 김승기(47) ...
  • 현대모비스 이대성·라건아, 2대4 트레이드로 KCC행

    현대모비스 이대성·라건아, 2대4 트레이드로 KCC행

    ... 계약이 만료된다. 현대모비스는 멀리 내다보고 KCC의 젊은 포워드 김국찬과 박지훈, 신인가드 김세창을 데려왔다. 2017년 KCC에 입단한 김국찬은 부상을 딛고 올 시즌 좋은 활약을 펼치고 ... 시즌 6위를 기록 중인 현대모비스는 세대교체를 단행했다. 아울러 한국무대에서 잔뼈가 굵은 베테랑 윌리엄스를 데려왔다. 특별귀화선수 규정에 따라 한명의 외국인선수를 추가보유할 수 있었던 현대모비스는 ...
  • 현대모비스 라건아-이대성, KCC 유니폼 입는다… 2대4 트레이드 단행

    현대모비스 라건아-이대성, KCC 유니폼 입는다… 2대4 트레이드 단행

    ... FA자격을 얻는 이대성과 다음 시즌까지인 라건아 대신 김국찬, 박지훈 등 젊은 포워드와 신인가드 김세창의 영입으로 선수층을 두텁게 할 수 있다"고 트레이드 이유를 설명했다. 내친 김에 팀의 ... KBL 무대를 밟은 이후 오리온, KGC, KT, SK, DB 등을 두루 거치며 경험을 쌓아온 베테랑이다. 기복이 비교적 적어 꾸준한 활약을 보여준다는 장점이 있다. 김국찬은 2017년 드래프트 ...
  • 무거운 책임감 업은 김종규, DB 데뷔전서 보여준 아쉬움과 기대

    무거운 책임감 업은 김종규, DB 데뷔전서 보여준 아쉬움과 기대

    ... 김종규답지 않은 플레이가 이어졌다. 극심한 부담감 때문인지 여러모로 흔들리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후반이 되자 김종규의 조금씩 본래 모습이 살아났다. 김종규와 함께 올 시즌 DB 유니폼을 입은 베테랑 가드 김태술(35)의 리드가 빛을 발했다. 김종규가 3쿼터에서만 7득점 6리바운드를 기록하면서 골밑 존재감을 떨치기 시작하자 DB의 분위기도 상승세를 탔다. 2쿼터까지 전날 연장 접전을 치르고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허훈-양홍석이 살아야 kt가 산다

    허훈-양홍석이 살아야 kt가 산다 유료

    ... 멀린스(30)의 활약 속에 연패 사슬을 끊었다. 허훈도 14득점 7어시스트로 승리를 뒷받침했고 '베테랑' 김영환(35·11점 7리바운드)과 김현민(32·8득점 6리바운드)도 힘을 보탰다. ... 7득점을 꽂아넣으며 kt의 승리를 마무리지었다. 앞선에서 허훈이 휘젓고 나서면서 KGC인삼공사의 가드진이 무너졌고, 수비가 급격히 흔들리면서 벌어진 점수차를 쫓아오지 못했다. 경기 후 김승기(47) ...
  • 무거운 책임감 업은 김종규, DB 데뷔전서 보여준 아쉬움과 기대

    무거운 책임감 업은 김종규, DB 데뷔전서 보여준 아쉬움과 기대 유료

    ... 김종규답지 않은 플레이가 이어졌다. 극심한 부담감 때문인지 여러모로 흔들리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후반이 되자 김종규의 조금씩 본래 모습이 살아났다. 김종규와 함께 올 시즌 DB 유니폼을 입은 베테랑 가드 김태술(35)의 리드가 빛을 발했다. 김종규가 3쿼터에서만 7득점 6리바운드를 기록하면서 골밑 존재감을 떨치기 시작하자 DB의 분위기도 상승세를 탔다. 2쿼터까지 전날 연장 접전을 치르고 ...
  • 라건아·이대성, 25년 만의 첫승을 부탁해

    라건아·이대성, 25년 만의 첫승을 부탁해 유료

    ... 개막하는 농구 월드컵 본선을 앞두고 한국 대표팀의 내·외곽을 책임지는 센터 라건아(왼쪽)와 가드 이대성이 농구공을 맞잡은 채 각오를 다졌다. 강정현 기자 “축구 월드컵이 열리면 난리 나잖아요. ... 1998, 2014년에는 5전 전패였다. 한국의 현실적인 이번 대회 목표는 1승이다. 아르헨티나 베테랑 포워드 루이스 스콜라. [사진 스콜라 인스타그램] 첫 상대는 아르헨티나다. 아르헨티나 포워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