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를린 필하모니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베를린 필은 이제 페트렌코 시대

    베를린 은 이제 페트렌코 시대

    23일(현지시간) 베를린 취임 지휘를 한 키릴 페트렌코. [사진 스테판 라볼트, 베를린] “베를린 의 카라얀 사운드가 돌아올 듯하다.” 독일의 공영방송 도이치 벨레는 23일(현지시간) 저녁 베를린 하모니 에서 열린 지휘자 키릴 페트렌코(47)의 공연을 보고 이렇게 평가했다. 이날 공연은 페트렌코가 베를린 하모닉의 12대 상임 지휘자로 임기를 시작하는 ...
  • 베를린은 이제 페트렌코 시대

    베를린은 이제 페트렌코 시대

    23일(현지시간) 베를린 하모닉 취임 공연을 마친 지휘자 키릴 페트렌코 [사진 Stephan Rabold, 베를린] “베를린필의 카라얀 사운드가 돌아올 듯하다.” 독일의 미디어인 도이치 벨레가 쓴 표현이다. 23일(현지시간) 저녁 베를린 하모니 에서는 지휘자 키릴 페트렌코(47)의 공연이 있었다. 베를린 하모닉의 12대 상임 지휘자로 임기를 시작하는 ...
  • 작곡가 진은숙, 독일 함부르크 '바흐 음악상' 수상

    작곡가 진은숙, 독일 함부르크 '바흐 음악상' 수상

    ... 상을 감히 받게 돼 더 할 수 없이 영광"이라고 말했다. 시상식은 11월28일 함부르크 엘프필하모니 에서 펼쳐지는 엘프 하모니 오케스트라 연주회에서 열린다. 이날 진은숙의 작품인 '사이렌의 ... 오케스트라의 마리 호세 크라비스 음악상 등을 받았다. 재작년 11월에는 거장 사이먼 래틀이 지휘한 베를린 하모닉 오케스트라가 베를린 하모닉 재단의 위촉을 받아 진 작곡가가 만든 '코로스 코르돈'(Choros ...
  • 통영국제음악제, 올해는 '운명'···명실상부 글로벌 스탠더드

    통영국제음악제, 올해는 '운명'···명실상부 글로벌 스탠더드

    ... 위대한 음악 여정에 함께 하기를 기대합니다." 루체른 심포니는 개막날 '운명'과 함께 하인츠 리거 '장송 오스티나토'(아시아 초연), 피아니스트 베조드 압두라이모프 협연으로 라흐마니노프 ... 시즈카'(二人?)를 오페라로 재창작했다. 소프라노 사라 베게너, 노 전승자 아오키 료코, 베를린 콘체르트하우스 오케스트라 수석 플루티스트 김유빈, 성시연이 지휘하는 TIMF앙상블 등이 출연한다.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베를린 필은 이제 페트렌코 시대

    베를린 은 이제 페트렌코 시대 유료

    23일(현지시간) 베를린 취임 지휘를 한 키릴 페트렌코. [사진 스테판 라볼트, 베를린] “베를린 의 카라얀 사운드가 돌아올 듯하다.” 독일의 공영방송 도이치 벨레는 23일(현지시간) 저녁 베를린 하모니 에서 열린 지휘자 키릴 페트렌코(47)의 공연을 보고 이렇게 평가했다. 이날 공연은 페트렌코가 베를린 하모닉의 12대 상임 지휘자로 임기를 시작하는 ...
  • [알림] 정경화 조성진 듀오 콘서트

    [알림] 정경화 조성진 듀오 콘서트 유료

    ...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와 2015 쇼팽 국제 콩쿠르 우승과 함께 세계적 스타 피아니스트로 발돋움하며 카네기 데뷔, 베를린 협연 등의 경력을 쌓고 있는 조성진이 특별한 무대를 펼칩니다. 예술의전당 개관 30주년을 기념하며 6년 만에 다시 만난 두 음악가의 하모니에 클래식 애호가들의 많은 관심 바랍니다. ▶공연명 : GOLD & WISE CONCERT 정경화 조성진 ...
  • '오페라마' 만들어 클래식 쉽게 풀어내죠

    '오페라마' 만들어 클래식 쉽게 풀어내죠 유료

    ... 알려졌단 생각에 이들의 사연을 '바다를 담은 소녀'란 노래로 만들어 국내외서 불렀죠. 제주해녀의 지난해 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에 기여한듯 해 기뻤답니다.” 정씨는 올해 말쯤 독일 베를린하모니 오케스트라에 협연을 제안할 계획이다. '정신나간 작곡가와 키스하다'를 현지 버전으로 공연을 하겠다는 것이다. “한국의 주류 성악가들은 외국 클래식 노래를 '더 잘 부르는데' 관심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