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조

통합 검색 결과

인물

법조
(法組 )
출생년도 1944년
직업 종교인
소속기관 [現] 대구불교방송 사장
프로필 더보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랑방] 박민 법조언론인클럽 회장 선임

    [사랑방] 박민 법조언론인클럽 회장 선임 유료

    박민 법조언론인클럽은 13일 신영기금회관에서 2019년 정기총회를 열고 박민(사진) 문화일보 편집국장을 제8대 회장으로 선임한다. 총무에는 이가영 중앙일보 사회1팀장 등이 선임된다.
  • [단독]'김OO 조서'도 바로 그였다···가명·실명 1인2역 송병기

    [단독]'김OO 조서'도 바로 그였다···가명·실명 1인2역 송병기 유료

    ... 경찰은 가명 조사에 대해 “대법원 판례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현행법과 판례에 따르면 조사 대상의 신분이 드러났을 때 보복 범죄 등 위험이 있다면 가명으로 조서를 작성할 수 있다. 법조계에서는 송 부시장이 신분 노출로 인한 불이익 때문에 이례적으로 가명을 사용했더라도 실명 조서를 추가로 작성했기 때문에 가명을 써야 할 상황이었다는 해명도 납득하기 어렵다고 본다. 정진호 ...
  • 전 특감반원 “윤건영·천경득, 유재수에게 마음의 빚 있을 것” 유료

    ... 인사들과 연락을 주고 받은 사실이 검찰 조사 과정에서 드러났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과 평소 친분이 있던 이들 인사들이 감찰 중단을 요구한 단서를 확보, 경위를 수사중이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으로 재직하던 유 전 부시장이 청와대 감찰을 받게 되자 정권 실세로 통하는 친문 인사들에게 수차례 전화를 건 내역을 확보했다. 유 전 부시장의 전화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