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안 철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여당 177석 힘으로 밀어붙이면 지지율 하락 직면할 것”

    “여당 177석 힘으로 밀어붙이면 지지율 하락 직면할 것” 유료

    ... “정치인들은 나라가 망해도 국회와 정치는 영원할 거란 착각을 한다. 기득권을 깨기 위해서라도 특권철폐, 상시 국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 4년 전 20대 총선을 앞두고 '문재인 영입 1호'로 ... 만들어야 정치인도 위기감을 갖고 일한다. '일하는 국회법'으로 회사나 학교처럼 국회도 상임위와 법안심사 소위는 상시로 열려야 하고 일하지 않는 의원에겐 페널티를 줘야 한다.” 초선 의원들에게 ...
  • [서소문 포럼] 코로나 직격탄 맞은 청년을 위해

    [서소문 포럼] 코로나 직격탄 맞은 청년을 위해 유료

    ... 4·15총선 이후 더욱 두드러진다. 한 대기업 관계자는 “21대 국회에서 기업을 옥죄는 규제법안이 통과될까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미래가 불확실하니 새로운 투자는 엄두도 내지 못한다. 기업이 ... 세계 기업과의 경쟁에서 뒤처진다. 요즘 같은 경제위기는 오히려 기회다. 과감한 규제 완화·철폐가 경제에 마중물 역할을 하면 청년을 위한 일자리도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것이다. 청년에게 희망이 ...
  • “장애인 고려장 없애겠다” “복지보다 일할 기회 늘리겠다”

    “장애인 고려장 없애겠다” “복지보다 일할 기회 늘리겠다” 유료

    ... 영화감독이다. 장 당선인은 중증발달장애인인 친동생과의 이야기를 영화로 제작했다. 그는 20일 KBS와의 인터뷰에서 “장애인의 날을 장애계에선 장애인 차별 철폐의 날이라고 부른다”며 “지역사회에서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살아갈 수 있는 환경, 그런 초석이 되는 법안들을 명확하게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홍지유·박현주 기자 hong.jiyu@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