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리공방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고성 오간 청와대 국감…민주당 '재보선 공천' 놓고 공방

    고성 오간 청와대 국감…민주당 '재보선 공천' 놓고 공방

    ... 국민적 신뢰를 추락시키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한 겁니다. 언행과 행보, 두 가지를 지적한 것이죠. 언행은 이러한 것들을 말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윤석열/검찰총장 (지난달 22일) : 일단 법리적으로 보면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닙니다. 대다수의 검사들과 또 법률가들은 그것(검찰총장의 수사지휘 배제)은 위법이라고, 검찰청법에 위반되는 것이라고 하고 있습니다.] 행보의 경우, 최근 ...
  • '8조' 차기 구축함 사업 가처분 기각…지역 대결로 번진 갈등, 마무리될까

    '8조' 차기 구축함 사업 가처분 기각…지역 대결로 번진 갈등, 마무리될까

    ... 사업으로 수출까지 전망돼 사실상 '8조 플러스 알파' 규모의 대형 방위사업으로 평가됐다. 법정 공방은 4가지 쟁점을 두고 진행됐다. 이 중 가장 시선을 끈 건 군사 비밀 유출 의혹이었다. 대우조선해양은 ... 나왔지만, 논란이 쉽게 끝나기 어려워 보이는 이유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결정문을 토대로 법리를 검토하며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방사청은 30일 이번 판결과 향후 사업 추진에 ...
  • 윤석열, 정계 진출 의향 묻자…"국민 위한 봉사 고민"

    윤석열, 정계 진출 의향 묻자…"국민 위한 봉사 고민"

    ... "국민에게 봉사할 방법을 찾겠다"고 밝혔습니다. 여야는 오늘도 윤 총장의 국감 발언을 놓고 공방을 벌이고 있는데요. 최 반장 발제에서 관련 내용 짚어보겠습니다. [기자] 그야말로 기이한 광경이었습니다. ... 한순간도 긴장의 끈을 놓칠 수가 없었습니다. 시작부터 끝날 때까지 논란이 됐던 건 바로 "법리적으로 보면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닙니다." 바로 이 발언이었죠. 검찰청법 등에 ...
  • 여당 의원들, 윤석열 답변 태도 지적…"질문 본질 흐려"

    여당 의원들, 윤석열 답변 태도 지적…"질문 본질 흐려"

    ... 부하가 아니다"라는 발언을 오전에 했는데 '부하' 발언을 놓고 상당히 뜨거운 공방이 오갔습니다. 조금 전 국민의힘 측에서는 추미애 장관이 과거에 했던 '거역'이라는 ... 그러면서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의 관계에 대해선 이렇게 말했습니다. [윤석열/검찰총장 : 일단 법리적으로 보면 검찰총장은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닙니다. 장관은 기본적으로 정치인입니다. 정무직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재현 논설위원이 간다] 로펌 동원해 벼랑끝 싸움 벌이는 인천공항과 스카이72

    [박재현 논설위원이 간다] 로펌 동원해 벼랑끝 싸움 벌이는 인천공항과 스카이72 유료

    ... 업체 측의 주장이다. 하지만 올해말로 임대 계약기간이 끝나면서 공항공사와 스카이72의 법적 공방이 시작됐다. 15년의 계약기간이 명시된 이유는 2020년 이후, 즉 2021년부터는 제5활주로가 ... 당초 예정대로 제5활주로가 들어서지도 않는 상황에서 '모든 재산권을 포기하고 떠나라'는 것은 법리적으로 맞지 않을뿐더러 상도의에도 어긋나는 행위”라고 말했다. 그는 “민법에 보장된 지상권(地上權)을 ...
  • 삼성 “불구속 상태서 진실 가릴 수 있게 돼 다행” 유료

    ... 삼성은 “불구속 상태에서 진실을 가릴 수 있게 돼 다행”이라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하지만 이 부회장과 삼성의 '법률 리스크'는 아직 산적해 있다. 남은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 검찰과 치열한 법리 공방을 벌여야 하기 때문이다. 현재 걸려 있는 국정농단 파기환송심과 함께 또 하나의 사법 리스크가 존재하는 셈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 미·중 무역분쟁 심화 ...
  • [박재현의 시선] 대법원장이 낀 '6부 요인'의 만찬

    [박재현의 시선] 대법원장이 낀 '6부 요인'의 만찬 유료

    ... 법조인들이 김명수 대법원장의 저녁 참석을 불편하게 보는 이유입니다. 이 정부 들어 사법농단이라는 죄명으로 전임 대법원장과 법원행정처 차장, 전직 대법관들과 많은 판사들을 법정에 세운 것을 놓고 법리적·정치적 공방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또 아직까지는 여론의 지지가 약하지만 지난 총선 때 사전 투표 조작여부를 놓고 논란이 이는 상황에서 대법원장과 선거관리위원장의 만찬 환담이 좋게만 보이겠습니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