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벌리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우리말 바루기] 간격 벌리기 유료

    등교수업이 시작됐지만 불안감은 여전하다. 띄엄띄엄 교실을 배정하고 책상 간격도 최대한 띄어 놨지만 현장에선 학생들 간 거리 두기가 쉽지 않다고 토로한다. 클럽에서 시작된 코로나19의 조용한 전파도 우려되는 부분이다. 거리 두기와 관련해 '벌리다'와 '벌이다'를 혼동하는 일이 많다. “사물함 등을 복도로 빼내고 책상 간격을 최대한 벌여 놓은 상태다” “많은...
  • [우리말 바루기] 간격 벌리기 유료

    등교수업이 시작됐지만 불안감은 여전하다. 띄엄띄엄 교실을 배정하고 책상 간격도 최대한 띄어 놨지만 현장에선 학생들 간 거리 두기가 쉽지 않다고 토로한다. 클럽에서 시작된 코로나19의 조용한 전파도 우려되는 부분이다. 거리 두기와 관련해 '벌리다'와 '벌이다'를 혼동하는 일이 많다. “사물함 등을 복도로 빼내고 책상 간격을 최대한 벌여 놓은 상태다” “많은...
  • 이낙연 58% vs 황교안 30% 더 벌어졌다, 고민정·오세훈 접전

    이낙연 58% vs 황교안 30% 더 벌어졌다, 고민정·오세훈 접전 유료

    ... 여론조사업체 입소스에 의뢰해 지난 7, 8일 조사한 서울 지역 주요 격전지 4곳의 여론조사 결과는 이전 두 차례와 비교했을 때 격전의 양상을 잘 보여준다. 지지율 우세인 후보는 격차를 더 벌리기 위해 장점을 살리고, 추격하는 후보는 막판 뒤집기를 노리며 새로운 이슈를 제기하고 지지층을 결집하고 있다. 이번 조사는 서울 종로(501명), 광진을(500명), 동작을(501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