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번씩 주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n번방 피해자 “돈·선물 준다기에 주소 알려줘…지옥의 시작”

    n방 피해자 “돈·선물 준다기에 주소 알려줘…지옥의 시작” 유료

    “어차피 그놈이 제 얼굴, 집 주소 다 알고 있잖아요. 감옥 간다고 해도 금방 나올 텐데 저한테 복수할까 봐… 그게 아직도 무서워요.” 텔레그램 성착취 사건의 피해자 A씨는 여전히 두려움에 떨고 있었다. 조주빈(25) 등 'n방' 사건의 범인들이 속속 검거되고 있지만, 미성년자인 그는 피해 사실조차 가족은 물론 친구에게도 말을 못했다. 최근 중앙일보와 만난 ...
  • 저소득층 소비쿠폰, 넉달치 최대 140만원 한꺼번에 준다 유료

    ... 지자체마다 지급 방식이 다르다. 금액은 수급 자격과 가구 규모 등에 따라 다르지만 대체로 4인 가구 기준 4개월간 108만~140만원 상당이다. 매달 나눠 받는 게 아니라 4개월 치가 한 에 지급된다. 사전에 별도로 신청하지 않아도 되며 신청인의 주소지 소재 읍·면·동 주민센터를 방문하면 수령할 수 있다. 관련기사 재난지원금 줄이자는 홍남기, 당·청 “선거 코앞인데” ...
  • “범죄자 인권은 고려 안 해” n방 의심 200여 명 신상 공개한 '주홍글씨' 유료

    n방이 개설됐던 텔레그램에 이번에는 성 착취 범죄 혐의자로 의심되는 사람들의 신상 정보 공개 방이 만들어져 논란을 낳고 있다. 텔레그램 '주홍글씨' 방에는 26일 현재 n방 관련 ... 혐의자로 지목된 200여명의 범죄 정황과 신상 정보들이 공개돼 있다. 이름과 나이는 물론이고 주소·주민등록번호·휴대전화번호·직업·사진 등 민감한 정보들까지 여과 없이 적시돼 있다. '주홍글씨'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