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버디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놀이기구는 무섭지만 그린선 안 쫄아 '잭폿 골퍼' 김세영

    놀이기구는 무섭지만 그린선 안 쫄아 '잭폿 골퍼' 김세영 유료

    ... [AFP=연합뉴스] 최종전 우승은 극적이었다. 대회 내내 선두였던 김세영은 최종 라운드 마지막 홀까지 찰리 헐(잉글랜드), 넬리 코다(미국)의 맹추격을 받었다. 그는 18번 홀(파4)에서 8m 버디 퍼트에 성공하고서야 우승을 확정했다. 쉽지 않은 거리에서 공이 그림같이 커브를 돌며 홀에 들어간 장면도 극적이었다. 그는 “퍼트 전에 어떻게 공을 처리할지, 오만 가지 생각이 다 났다. '머릿속을 ...
  • 놀이기구는 무섭지만 그린선 안 쫄아 '잭폿 골퍼' 김세영

    놀이기구는 무섭지만 그린선 안 쫄아 '잭폿 골퍼' 김세영 유료

    ... [AFP=연합뉴스] 최종전 우승은 극적이었다. 대회 내내 선두였던 김세영은 최종 라운드 마지막 홀까지 찰리 헐(잉글랜드), 넬리 코다(미국)의 맹추격을 받었다. 그는 18번 홀(파4)에서 8m 버디 퍼트에 성공하고서야 우승을 확정했다. 쉽지 않은 거리에서 공이 그림같이 커브를 돌며 홀에 들어간 장면도 극적이었다. 그는 “퍼트 전에 어떻게 공을 처리할지, 오만 가지 생각이 다 났다. '머릿속을 ...
  • 경기는 KLPGA 동생이…자존심은 LPGA 언니가 챙겼다

    경기는 KLPGA 동생이…자존심은 LPGA 언니가 챙겼다 유료

    ... “발목이 아직 아프다. 경기를 빨리 끝내고 쉬고 싶다”고 했고, 최혜진은 “열심히 해보겠다”며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그러나 승부는 비교적 싱겁게 끝났다. 고진영이 2~4번 홀 3연속 버디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고, 결국 3홀 남기고 5홀 차 낙승을 거뒀다. 고진영은 “많은 사람이 기대했던 매치였던 만큼 더 집중하려 노력했다. 혜진이의 경기가 잘 안 됐던 것 같다. 운이 따랐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