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지신탁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검찰 "지인 명의 차명계좌"…정 교수측 "공소장에 사실 아닌 것도"

    검찰 "지인 명의 차명계좌"…정 교수측 "공소장에 사실 아닌 것도"

    ... 600여차례는 페이스북 지인 계좌를 이용한 선물 옵션 거래였다고 검찰은 밝혔습니다. 검찰은 정 교수가 차명계좌를 사용한 것이 2017년 5월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이 된 후 백지신탁의무를 피하기 위해서라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차명거래 내역을 범죄일람표에 적었는데 마지막 거래는 지난 9월 30일 선물거래였습니다. 정 교수 측 김칠준 변호사는 "공소장엔 사실이 ...
  • 정경심 추가 기소…76일 만에 수사 일단락, 쟁점은?

    정경심 추가 기소…76일 만에 수사 일단락, 쟁점은?

    ... 2017년 7월이에요. 그런데 2017년 5월에 조 전 장관이 민정수석으로 임명이 됐거든요. 그러니까 결과적으로 직접 주식 거래할 수 없고 또 본인 명의로 주식을 가지고 있으면 이걸 백지신탁해야 하거든요. 그런데 이때부터 아마 직접 주식 거래를 할 수가 없으니까 본인이 다니는 미용실의 어떤 미용사 명의랄지 한 3명의 명의를 빌립니다. 그래서 6개의 계좌를 만들어요. 그래서 그걸 ...
  • 검찰 공소장에 "정 교수, 미공개 정보 이용해 법 위반"

    검찰 공소장에 "정 교수, 미공개 정보 이용해 법 위반"

    ... 근무한 뒤부터 최근 청문회가 열리기 전후까지 2년여간 차명계좌를 이용한 것입니다. 검찰은 정 교수가 이렇게 차명 거래를 한 것은 금융실명법 위반이고, 남편인 조국 전 장관의 공직자윤리법상 백지신탁의무 등을 피하기 위해서였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정 교수 측은 미공개 정보 이용 혐의의 경우, "정보를 알았는지 여부가 가장 중요한 쟁점"이라면서 "주식의 차명 여부와 함께 앞으로 ...
  • "정경심, 조국 靑수석 되자 단골 미용실까지 동원 차명거래"

    "정경심, 조국 靑수석 되자 단골 미용실까지 동원 차명거래"

    ... 차명 거래를 위해 3명을 동원했고 총 790회에 걸쳐 주식매매 등을 했다. 공소장에 나타낸 정경심 교수의 혐의는. 그래픽=신재민 기자 검찰은 정 교수가 공직자윤리법상 재산 등록 및 백지신탁 의무를 회피할 목적으로 금융실명법을 위반한 것으로 본다. 남편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 아니었다면 굳이 차명 투자를 할 필요가 없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소환해 직접투자를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정경심, 조국 靑수석 되자 단골 미용실까지 동원 차명거래"

    "정경심, 조국 靑수석 되자 단골 미용실까지 동원 차명거래" 유료

    ... 차명 거래를 위해 3명을 동원했고 총 790회에 걸쳐 주식매매 등을 했다. 공소장에 나타낸 정경심 교수의 혐의는. 그래픽=신재민 기자 검찰은 정 교수가 공직자윤리법상 재산 등록 및 백지신탁 의무를 회피할 목적으로 금융실명법을 위반한 것으로 본다. 남편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 아니었다면 굳이 차명 투자를 할 필요가 없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소환해 직접투자를 ...
  • 검찰, 조국 계좌 압수수색…사모펀드 의혹 들여다본다 유료

    ... 정황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계좌나 서울대 로스쿨 압수수색을 통해 조 전 장관이 코링크PE 운용 과정을 알고 있었던 사실을 확인하면 공직자윤리법상 직접투자 금지 규정 위반(백지 신탁 거부) 혐의도 적용할 수 있다. 또 정 교수가 WFM 주식을 헐값에 매수했다면 차액을 뇌물로 볼 수 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 [분수대] 투자 성향, 수사 성향

    [분수대] 투자 성향, 수사 성향 유료

    ... 인터뷰하면서 정 교수의 투자 성향이 공개됐다. 김씨는 “주식으로 운용하던 (공격적) 성향인데 갑자기 남편이 고위공직자 됐다고 해서 예금으로 하라는 거 자체는 완전히 잘못…”이라면서 공무원 백지신탁 무용론을 폈다. 개인의 투자 성향은 자산 관리의 출발점이다. 원금 손실을 감수하고라도 고수익을 추구하느냐(공격투자형 또는 성장형), 기대 수익이 낮더라도 원금을 지키려 하느냐(안정형)를 알아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