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년대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기찬의 인(人)프라] 폴리텍 이사장의 이유 있는 태업

    [김기찬의 인(人)프라] 폴리텍 이사장의 이유 있는 태업 유료

    ... 중이다. [중앙포토] 이런 폴리텍이 위기다. 정치권에 휘둘리면서다. 선거철이면 폴리텍은 승자의 전리품처럼 공약에 오른다. 정부 산하 기관이란 점을 악용해 표를 위한 먹잇감으로 활용하는 셈이다. 백년대계가 있을 리 만무하다. 21대 총선 출마자 중 폴리텍 신설·유치를 공약한 후보만 21명이다. 이낙연 전 총리, 심상정 정의당 대표까지 가세했다. 이러자 이석행 폴리텍 이사장이 태업에 들어갔다. ...
  • [사설] 전 국민 고용보험·토지공개념…국민 합의가 먼저다 유료

    ... 사안을 충분한 검토 없이 즉흥적으로 불쑥 꺼내드는 것은 책임 있는 집권 여당의 자세라고 볼 수 없다. 더구나 이들 정책은 선거 때마다 포퓰리즘의 불씨를 지필 수 있다는 점에서 과연 국가의 백년대계를 위해 신중하게 다듬고 정제한 뒤 내놓는 최선의 방안인지도 의심을 받을 만하다. 시기적으로도 이런 논의는 불필요하다. 지금은 코로나 사태로 수출이 폭락하고 실업자가 쏟아지는 비상사태다. ...
  • [이정재의 시시각각] 탈원전 폐기, 지금이 적기다

    [이정재의 시시각각] 탈원전 폐기, 지금이 적기다 유료

    ... 정도다. 탈원전은 국민 공감도가 크게 떨어지는 정책 중 하나다. 알려진 대로 영화 한 편을 보고 대통령이 눈물을 흘리며 결정했다는 건 사실이 아닐 것이다. 제대로 된 나라 중에 국가 에너지 백년대계를 그렇게 정하는 나라는 없다. 누군가의 잘못된 정보가 대통령의 눈과 귀를 막았을 것이다. 돌이켜보면 잘못을 바로잡을 세 번의 기회가 있었다. 첫 번째는 정권 초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