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영대 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배영대 曰] 치료와 건강의 수수께끼

    [배영대 ] 치료와 건강의 수수께끼 유료

    배영대 근현대사연구소장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의사들의 노고를 새삼 돌아보게 됐다. 묵묵히 해야 할 일을 하는 소금 같은 존재는 어디에나 있다. 무엇이 저들로 하여금 '자기 희생'을 운명처럼 받아들이게 하는 것일까? 궁금해서 의사가 되기 전에 한다는 '히포크라테스 선서'를 찾아봤다. '나는 환자의 건강을 가장 우선적으로 배려하겠다' '나는 종교나 국적이나 인종이나 ...
  • [배영대 曰] 치료와 건강의 수수께끼

    [배영대 ] 치료와 건강의 수수께끼 유료

    배영대 근현대사연구소장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의사들의 노고를 새삼 돌아보게 됐다. 묵묵히 해야 할 일을 하는 소금 같은 존재는 어디에나 있다. 무엇이 저들로 하여금 '자기 희생'을 운명처럼 받아들이게 하는 것일까? 궁금해서 의사가 되기 전에 한다는 '히포크라테스 선서'를 찾아봤다. '나는 환자의 건강을 가장 우선적으로 배려하겠다' '나는 종교나 국적이나 인종이나 ...
  • [배영대 曰] 권력 잡고 나면 싫어지는 것

    [배영대 ] 권력 잡고 나면 싫어지는 것 유료

    배영대 근현대사연구소장 혹시 이 글을 읽는 독자들은 '양손잡이 민주주의'라는 말을 들어보셨는지 모르겠다. 그리 오래되지도 않았는데 벌써 가물가물한 말이 되었다. 3년밖에 안 지난 일이 까마득하게 느껴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촛불 시위'라는 말은 다행히 잊히지 않고 있는 것 같다. 요즘은 간혹 촛불을 쳐다보기도 좀 민망한 느낌이 들곤 하는데, 남들 시선 따위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