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트럼프의 INF조약 파기는 미·중 신냉전 신호탄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트럼프의 INF조약 파기는 미·중 신냉전 신호탄 유료

    ... 공유를 조건으로 미국의 요구를 수용하는 방법도 있다. 이 경우 중국도 무조건 반대하긴 어려울 것이다. 중국의 궁극적 목표는 미국을 서태평양 밖으로 밀어내 배타적인 아시아 지역 패권을 확보하는 것이다. 밀어내려는 중국과 밀려나지 않으려는 미국의 치열한 수 싸움 속에 군비경쟁이 가속화하면서 그 불똥이 동아시아 곳곳으로 튈 것이다. 배명복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민족주의와 포퓰리즘 앞에 자유주의 세계질서 무너진다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민족주의와 포퓰리즘 앞에 자유주의 세계질서 무너진다 유료

    ... 국제질서의 최대 수혜자 중 하나다. 미국 중심의 자유주의 국제질서가 쇠퇴하는 가운데 중국의 도전이 본격화하면 한국의 입지는 갈수록 어려워진다. 이런 상황에서 섣불리 한 쪽 편을 드는 건 바보짓이다. 나름의 원칙을 세우고, 일본처럼 비슷한 처지에 있는 나라들과 연대해 실용적으로 대처할 필요가 있다. 우리는 지금 그렇게 하고 있는가. 배명복 중앙일보 칼럼니스트
  •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전쟁과 평화의 문제에선 당리당략보다 국익이 우선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전쟁과 평화의 문제에선 당리당략보다 국익이 우선 유료

    ... 이익을 먼저 생각하는 대국적 안목과 진정한 애국심, 용기없이 갈등의 해소는 어렵다. 정치적 유불리와 당리당략에 따라 현실을 과장 또는 축소하거나 왜곡하는 정치인들이 득세하고, 언론이 이를 부추기는 한 남남 갈등은 해소될 수 없다. 국론을 결집하기보다 분열을 조장하는 사람들의 목소리가 커질수록 한반도 평화의 꿈은 더욱 요원해질 뿐이다. 배명복 중앙일보 칼럼니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