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명복의 사람속으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배명복 칼럼] 완전히 끝날 때까지는 끝난 게 아니다

    [배명복 칼럼] 완전히 끝날 때까지는 끝난 게 아니다 유료

    배명복 중앙일보 대기자·칼럼니스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싸우고 있는 영국의 한 간호사가 며칠 전 페이스북에 올린 동영상을 봤다. 그는 퇴근길에 들른 슈퍼마켓의 텅 빈 진열대를 보여주며 ... “집에서 쉬는 동안 먹을 게 필요하니 제발 사재기를 멈춰 달라”는 호소였다. 코로나 19 팬데믹 에 세계 곳곳에서 기승을 부리고 있는 사재기 광풍의 한 단면이다. 지난주 미국의 대형 마트에서 ...
  •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은퇴 시기 늦출수록 더 받는 구조로 확 바꾼다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은퇴 시기 늦출수록 더 받는 구조로 확 바꾼다 유료

    ... 이번 사태는 1968년 이후 최장기 시위로 기록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그리스 신화 인물인 시시포스는 신들을 인 죄로 무거운 바윗돌을 산 정상까지 밀어 올리는 벌을 받는다. ... 시행이 목표 마크롱 정부는 2025년부터 새로운 제도를 시행하되 1975년 이전에 태어난 사람에 대해서는 현행 제도를 그대로 적용할 방침이다. 75년생 근로자가 62세 정년에 이르는 2037년에 ...
  • [배명복 칼럼] 친문, 반문 다 싫다는 당신의 선택

    [배명복 칼럼] 친문, 반문 다 싫다는 당신의 선택 유료

    배명복 중앙일보 대기자·칼럼니스트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진보주의 정당을,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보수주의 정당을 표방하는 것만큼 가소로운 코미디도 없다. 공정의 가치를 스스로 짓밟은 ... 중간지대 유권자들의 선택에 달려 있다고 봐야 한다. 어림잡아 유권자 세 명 중 한 명이 여기에 한다. 친문도 싫고, 반문도 싫은 사람들의 표심은 갈 곳을 몰라 허공을 떠돌고 있다. 그렇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