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위비 분담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문 대통령 “한반도 비핵화 지원을”…왕이, 미국 겨냥 “강권정치 국제위협”

    ... 덧붙였다. 왕 부장의 발언에서 묻어나듯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안보 환경은 거칠어지고 있다. 동맹국 미국과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으로 한바탕 홍역을 치렀는데, 지금은 방위비 분담금 문제의 간극을 좁히지 못한 상태다. 북·미 회담은 진도가 나가기는커녕 양국이 무력을 운운하며 갈등이 커지고 있다. 일본과는 대화를 시작했다고는 하지만 지소미아와 수출규제 문제가 ...
  • “미국, 방위비 협상서 전작권 거론”…정찰기·위성 등 대북 감시비용도 분담 요구

    제11차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의 협상장에서 미국이 한국 측에 대폭 인상이 필요한 근거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문제를 들었다고 복수의 소식통이 5일 전했다. 정은보 SMA 협상대표는 ... 및 미사일 방어·타격 전력과 지휘통제자동화체계(C4I) 등을 한국군이 보강해야 한다. 즉 방위비 협상에서 전작권 전환 문제가 등장했다는 건 전작권 전환 이전까지 미국이 주도하고 있는 대북 ...
  • 한·미 방위비 협상, 평행선…트럼프는 '무역 연계' 시사

    한·미 방위비 협상, 평행선…트럼프는 '무역 연계' 시사

    [앵커] 워싱턴에서 이틀 동안 진행된 한미 방위비 분담금 4차 협상이 끝났습니다. 미국이 3차 때는 1시간 반 만에 일방적으로 자리를 박차고 나갔었죠. 이번엔 13시간이나 마라톤 협상을 ... 이어가기로 했지만, 여전히 양측의 간극이 작지 않음을 시사하는 대목입니다. [정은보/한·미 방위비분담협상 대사 : 협상과 관련해서는 예정된 스케줄에 따라서 진행이 되고 있다는 점을 말씀드리겠습니다.] ...
  • 방위비 협상 성과 없이 종료…한국서 곧 5차 협상

    방위비 협상 성과 없이 종료…한국서 곧 5차 협상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 문제 등이 거론된 것으로 보입니다. 그리고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정의 네 번째 협상은 서로의 입장 차이만 확인하고 끝났습니다. 고 반장 발제에서 외교안보 ... 모두 종료됐습니다. 미국 워싱턴에서 이틀간 비공개로 진행됐는데요. 분담 항목을 더 늘려서 분담금 규모를 대폭 늘리려는 미국과 현재의 틀에서 크게 벗어나서는 안 된다는 우리 측의 입장이 팽팽하게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정경두 “최근 북 군사활동 증강, 예의주시하고 있다”

    정경두 “최근 북 군사활동 증강, 예의주시하고 있다” 유료

    ... 된다”면서 지휘관들의 경각심을 요구했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정 장관은 또 "한·미 동맹을 강화하면서 방위비 분담, 유엔사 문제 등 한·미가 호혜적이고 서로 윈윈할 수 있도록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른 참석자는 "정 장관이 이어진 비공개 회의에서 '방위비 분담금 문제는 알려진 것만큼 상황이 비관적이지 않다. 곧 실마리가 나올 것으로 예상되니 동요하지 말라'는 ...
  • [팩트체크] 주한미군 철수 엄포? 트럼프 맘 먹으면 못 막는다

    [팩트체크] 주한미군 철수 엄포? 트럼프 맘 먹으면 못 막는다 유료

    ... “나는 (주둔 유지든, 아니든) 어느 쪽 입장도 취할 수 있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 발언의 진위를 점검한다. ◆ 주한미군 발언은 협상용 카드다(△) =트럼프 대통령은 주한미군을 방위비 � 트럼프 대통령은 주한미군을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동원하고 있다. 동시에 해외 미군 철수는 그의 소신이기도 하다. 빅터 차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석좌의 분석에 따르면 트럼프 ...
  • 트럼프 "필요하면 군사력 쓸 수도 있다"···김정은과 기싸움

    트럼프 "필요하면 군사력 쓸 수도 있다"···김정은과 기싸움 유료

    연합뉴스 한국에 방위비 분담금을 50억 달러로 올리라고 요구해 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공개적으로 주한미군을 방위비 증액과 연결시켰다. 주한미군 유지를 위해서는 한국이 방위비를 더 내야 한다는 취지다.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옌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과의 회담에 앞서 '한반도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