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위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남정호의 시시각각] 미군 철수, 이러다간 못 피한다

    [남정호의 시시각각] 미군 철수, 이러다간 못 피한다 유료

    남정호 논설위원 지금 우리는 국운이 걸린 중차대한 물음 앞에 서 있다. “방위비 분담(SMA) 협상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으면 미국은 주한미군을 뺄 것인가.” 이에 대한 미 행정부 고위층의 대답은 한결같다.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주한미군 철수는 별개”라는 거다. 한국이 분담금 5배 인상 요구를 받지 않으면 주한미군 1개 여단을 빼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는 국내 ...
  • [글로벌 아이] 2019년 한·미동맹의 우울한 현주소

    [글로벌 아이] 2019년 한·미동맹의 우울한 현주소 유료

    ... 제임스 매티스 전 국방장관은 7일 레이건 재단 주최 국방포럼에서 “나는 (재임 중) 동맹을 공개 모욕하는 것이 싫었다. 국제적 문제에 우리 편에 선 동맹을 모욕하는 것은 삼가야 한다”고 했다. 방위비 분담금(SMA) 대폭 증액을 압박하려고 거친 발언을 일삼는 트럼프 대통령을 에둘러 비판한 것이다. 분담금 협상의 시작과 끝은 연합 대비태세 강화여야 한다. 매티스도 떠난 한·미 양쪽에 이를 우선하는 ...
  • [리셋 코리아] 방위비 분담금 협상, 자주국방 옥죄는 사슬 끊을 기회로

    [리셋 코리아] 방위비 분담금 협상, 자주국방 옥죄는 사슬 끊을 기회로 유료

    김용현 전 합참 작전본부장, 육군협회연구소장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다. 한국은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서 생존 전략과 연계한 미래지향적 타결을 이뤄야만 한다. 국민에게 뭔가를 보여주거나 정치적으로 유리한 셈법을 위해 협상의 판을 깨는 것은 동맹을 훼손하는 근시안적 판단이다. 올바른 협상 전략이 그래서 필수적이다. 첫째, 분담금 규모 문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