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미단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미 국방장관의 미군 철수 관련 언급, 예삿일 아니다 유료

    ... 특히 의회 내에서 한·미 동맹을 소중히 여기는 인사들의 힘을 빌리는 것도 또 다른 방안이다. 외교 당국은 의회와 싱크탱크 등의 오피니언 리더들에게 적극적인 설득작업을 펴야 한다. 이런 차원에서 여야 3당 원내대표들로 이뤄진 방미단도 제 몫을 해야 할 것이다. 지소미아에 관한 정당 간 이견이 있더라도 이번만큼은 분열하지 않고 초당적으로 협력하는 모습을 기대한다.
  • [사진] 국회 방미단 출국

    [사진] 국회 방미단 출국 유료

    국회 방미단 출국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국회 여야 방미단이 24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이들은 26일 열리는 한·미·일 의원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오른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수혁, 바른미래당 유의동·이상돈, 자유한국당 최교일 의원. [뉴스1]
  • [사설] 마지막 북핵의 제거까지 긴장의 끈 늦춰선 안 된다 유료

    ... 있다”고 경고했다. 미 외교정책에 영향력이 큰 두 상원의원이 이런 주의를 줬다는 건 흘려들을 일이 아니다. 이뿐이 아니다. 같은 날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워싱턴에 온 국회 방미단에 “남북관계의 급속한 발전에 반대하진 않지만 (대북제재는) 국제 제재의 틀 안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 의회는 물론이고 국무부 내에서도 한국 정부의 과속을 걱정하고 있다는 얘기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