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발전량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단독] 한수원, 태양광사업 웃돈 인수 의혹…27억 설비 35억 줬다

    [단독] 한수원, 태양광사업 웃돈 인수 의혹…27억 설비 35억 줬다 유료

    ... 세부내용을 보면, 두 업체의 가치를 실제보다 높게 잡은 정황이 있다. 예를 들어 수익과 직결되는 일평균 발전시간을 '3.84시간'으로 예측했다. 하지만 기술 실사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실제 발전량을 따져본 결과 일평균 3.42시간이었다. 태양광 발전의 주요 시설인 에너지저장장치(ESS)는 각 민간업체가 13억5000만원씩을 들여 만든 건데, 한수원은 이를 17억7000만원씩 주고 ...
  • [시론] 탈원전 집착 버려야 전기료 인상 요인 줄인다

    [시론] 탈원전 집착 버려야 전기료 인상 요인 줄인다 유료

    ... 지급된 비용이 2조 500억원가량 된다. 원자력 전기 판매 수익은 LNG 전기 판매 손해액과 재생에너지 보조금을 충당하고도 남는 규모다. 그렇지만 그 잉여액이 탈원전 기조에 따른 원자력 발전량 감소로 인해 대폭 줄었으니 전기요금 인상이 없는 한 한전의 적자는 불가피한 것이다. 콩값·두부값 발언을 통해 한전 적자 문제 해소를 위한 전기요금 인상 필요성을 암시해 왔던 김종갑 한전 사장은 ...
  • 민간 LNG 발전사들 “석탄발전소 못 줄이는 전력시장 개정안 철회를” 유료

    ... 자체적으로 배출권 구매비를 회수해야 한다. 한국집단에너지협회 관계자는 “배출권 구매비를 시장에서 회수하지 못해 손해를 보는 발전소가 생길 수밖에 없다”고 맞서고 있다. 또 다른 쟁점은 석탄 발전량 감축이다. 정부는 지난 6월 제3차 에너지 기본계획을 마련해 석탄 발전을 줄이는 대신 천연가스 발전 등을 늘리기로 했다. 미세먼지 발생원을 줄이자는 취지다. 이에 한국집단에너지협회는 “개정안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