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발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법리오해' 법무부 장문 입장에…검사들 “압색 앞두고 꼼수”

    '법리오해' 법무부 장문 입장에…검사들 “압색 앞두고 꼼수”

    ... 지시하는 것으로 인식될 수 있는 조치라고 반발했다. 강제수사를 위한 영장 청구에도 압력을 행사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봤다. 한 검찰 간부는 "압수수색과 체포 영장 청구는 법원이 판단해 발부 여부를 결정한다. 법무부가 전면에 나서면 법원도 부담을 가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했다. 또 다른 검찰 간부는 "아무리 수사팀이 좌고우면하지 않겠다는 각오를 다진다고 해도 인사권을 쥔 ...
  • 딸 살해한 엄마 구속…8살까지 출생신고조차 안 한 이유

    딸 살해한 엄마 구속…8살까지 출생신고조차 안 한 이유

    ... 방치했다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40대 여성이 구속됐다. 인천지법 영장전담재판부(당직판사 윤소희) 17일 살인 혐의로 구속된 백모(44)씨에게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백씨는 지난 15일 오후 3시 27분쯤 인천 미추홀구 주택에서 딸과 함께 쓰러진 채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이 “딸이 사망했다”는 백씨의 신고를 받고 잠긴 문을 열고 들어갔을 ...
  • 안산 '아동 성범죄' 목사 구속…'수십 억 재산' 수사

    안산 '아동 성범죄' 목사 구속…'수십 억 재산' 수사

    ... 회유와 협박 등에 시달렸다고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A목사가 구속되기까지는 피해 진술을 하지 않겠다며 꺼리는 피해자도 상당수였습니다. 수원지방법원 안산지원은 A목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법원은 여러 범죄가 드러났고 범행 기간과 방법, 그리고 피해자들과의 관계를 살펴봤을 때 증거를 없앨 가능성이 있다고 했습니다. 경찰은 A목사의 아내와 아들도 같은 혐의로 입건해 ...
  • '역학조사 방해' BTJ열방센터 2명 구속…"증거인멸 우려"

    '역학조사 방해' BTJ열방센터 2명 구속…"증거인멸 우려"

    ... 명이 법정을 빠르게 빠져나갑니다. 방역당국의 역학조사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상주 BTJ 열방센터 관계자들입니다. 대구지법은 이들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를 진행했고 밤늦게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주요 범죄사실이 소명됐고,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고 봤습니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경북 상주 BTJ 열방센터에서 열린 선교행사 참석자 5백 명의 명단을 내놓지 않는 등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진] 주차딱지에 뿔난 입주민, 주차장 입구 막아

    [사진] 주차딱지에 뿔난 입주민, 주차장 입구 막아 유료

    주차딱지에 뿔난 입주민, 주차장 입구 막아 경기도 양주시의 한 아파트에서 지난 28일 밤부터 29일 오전까지 승용차 1대가 지하 주차장 출입구를 막은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은 “아파트 내부 주차 금지 위반 스티커 발부 문제로 시비가 생겨 발생한 사건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이상언의 시시각각] 전직 대법관의 회한과 희망

    [이상언의 시시각각] 전직 대법관의 회한과 희망 유료

    ... 김 전 대법관은 그러면서 검찰권 오·남용을 줄이기 위해 자신이 몇 가지 노력한 게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나는 법원행정처 차장 시절에 '관련 자료 일체'라는 형식으로 청구되는 압수수색 영장은 발부되지 않도록 했다는 것입니다. 다른 하나는 대법관 재임 때 피고인이 법정에서 동의하지 않는 피의자 신문조서는 증거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을 이끌었다는 것이었습니다. 둘 다 ...
  • '열 폭주'에 문 안 열려, 테슬라 첨단기능 되레 화 불러

    '열 폭주'에 문 안 열려, 테슬라 첨단기능 되레 화 불러 유료

    ... 실정”이라고 말했다. 테슬라코리아는 이번 화재 사망사고에 대해 “현재는 (논평할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용산경찰서 교통과는 11일 테슬량 차량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이 발부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해당 차량을 국과수에 이동 조치했고, 차량 결함과 블랙박스 원인 조사·분석을 의뢰했다”고 말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