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발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앙 시조 백일장] 2월 수상작

    [중앙 시조 백일장] 2월 수상작 유료

    ... 우직한 뿌리로 온갖 바람들을 다 이겨내고 지문도 손금도 희미해진 운명 같은 “손금의 길”을 따라 묵묵히 가고 있을 것이다. 그리하여 마침내 귀하디귀한 “골동”이 되었을 것이다. 국립발레단 단장인 발레리나 강수진의 발이 생각난다. 혹독한 연습으로 한 시즌 토슈즈를 250켤레나 닳게 한다는 그녀의 발이. 검게 변한 발톱들과 수십 개의 돌멩이를 박아 엮어놓은 것 같은 울퉁불퉁한 ...
  • [서소문 포럼] '퐁당당'이 최선인가

    [서소문 포럼] '퐁당당'이 최선인가 유료

    ... 띄어앉기 시스템에서 어찌어찌 버텨왔던 공연 산업은 이때부터 무너졌다.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고스트' '맨 오브 라만차' '명성황후' 등의 공연 중단과 연기 결정이 이어졌고, 국립발레단·유니버설발레단 모두 '호두까기 인형' 공연을 포기했다. 공연 시장의 최대 대목으로 꼽히는 연말연시가 완전히 망가진 것이다. 생업을 잃은 배우·스태프들은 대리 운전, 배달업체·김치공장 ...
  • 백댄서 출신 '발레왕자'의 인생 3막

    백댄서 출신 '발레왕자'의 인생 3막 유료

    백댄서에서 발레리노, 이어 지도자로 인생 3막을 시작한 '영원한 왕자님' 이영철. 2020년은 국립발레단에게도 힘든 시기였다. 팬데믹 때문에 공연이 줄줄이 취소됐고, 무용수들은 안팎으로 아픔을 겪었다. 발레단 수석 무용수 이영철은 그해를 보내며 결단을 내렸다. 올해 마흔셋. 무용수로서 기로에 서는 나이다. 기량은 성숙했지만 체력이 저하되는 시기여서다. 결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