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받아쓰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소문 포럼] “나부터 수사하라” 왜 말 못하나

    [서소문 포럼] “나부터 수사하라” 왜 말 못하나 유료

    ... 오상방위가 잦을수록 좋다. 노무현 정부 때 송광수 총장, 이번 정부의 윤석열 총장이 대표 사례다. 이게 가능했던 건 검찰이 거대 조직이기 때문이다. 대통령의 수하에서 낙점돼 입 벙긋할 때마다 받아쓰기할 것으로 보이는 '청와대 기생적 구조'의 공수처와는 다르다. 청와대·법무부와 검찰이 하루가 멀다하고 수사 상황을 놓고 격하게 치고받는 것도 해괴한 일이다. 처음 경험하는 나라도, 처음 ...
  • [시론] 5공 때도 기자는 검사를 자유롭게 만났다

    [시론] 5공 때도 기자는 검사를 자유롭게 만났다 유료

    ... 진실이 드러났다. 기자 등 언론기관 종사자를 검사 및 검찰 수사관이 개별 접촉하지 못 하게 한 금지 규정도 문제다. 이는 기자들의 자유로운 취재 활동을 봉쇄하고 검찰이 발표하는 내용을 받아쓰기만 하라는 것과 마찬가지다. 미국 연방 대법원의 '국방부 보고서 사건' 판결은 언론 자유에 대한 기념비적인 판결로 꼽힌다. 이 재판에 참여한 휴고 블랙 당시 연방 대법관은 훗날 “미국 ...
  • [사설] “검찰 기자는 받아쓰기만 하라”…이것이 민주 정부인가 유료

    1987년 1월 15일 중앙일보에 '경찰에서 조사받던 대학생 “쇼크사”'라는 제목의 기사가 실렸다. '박종철 사건' 특종 보도였다. 28년 뒤 공개된 취재 경위에 따르면 법조팀 소속 신성호(현 성균관대 교수) 기자는 당시 서울지검 공안4과장(이홍규)으로부터 “경찰, 큰일 났어”라는 말을 듣고 취재를 시작해 기사를 작성했다. 중앙일보를 비롯한 여러 언론이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