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일 정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예영준 논설위원이 간다] "일본보다 중국이 더 싫다" "중국과 엮이면 기업 이미지 타격"

    [예영준 논설위원이 간다] "일본보다 중국이 더 싫다" "중국과 엮이면 기업 이미지 타격" 유료

    ... 감정, 왜? 중국의 배타적 우월주의가 주원인 정부의 대중 저자세 반감도 한몫 반미·반중·반일 감정 공존 현상 방치하면 우리가 고립될 수도 강원도 춘천ㆍ홍천에 '한중복합문화타운' 조성 ... 감정, 여기에 최근의 반중 감정까지 보태지고 있다. 한국에 가장 영향력이 가장 큰 나라들이다. 반일ㆍ반미ㆍ반중 정서가 고착화되면 한국의 대외 정책 입지는 크게 좁아질 수밖에 없다. 타자에 대한 ...
  • [이하경 칼럼] '조국' 사과 없는 문 정권 혹독한 대가 치른다

    [이하경 칼럼] '조국' 사과 없는 문 정권 혹독한 대가 치른다 유료

    ... 재창출은 정의롭지 않다. 조국은 정권 실세인 586그룹의 핵심이다. 586은 대체로 북한에 포용적이고, 친중(親中)·반미(反美)·반일(反日)이다. 군부독재와 반공보수에 저항했던 공통의 경험과 유대로 하나가 됐다. 조국이 반일 민족주의를 격발하기 위해 죽창가를 소환한 것은 특유의 집단정서를 대변한 것이다. 청년기의 분노와 진보적 세계관은 공동체 전진의 에너지가 ...
  • 중국 젊은층의 반일…중 정부 교육의 결과

    중국 젊은층의 반일…중 정부 교육의 결과 유료

    ... 둔 유럽 국가만큼 잔인하지는 않았다는 견해다. 20세기 초 중국의 엘리트 중 상당수가 일본의 학교나 일본이 세운 중국 내 학교에서 배웠다. 그 지일파가 세상을 떠나면서 중·일 관계가 급속히 악화됐다는 것이다. 또한 강한 반일 정서는 젊은 층에서 생겼으며 이는 중국 당국의 반일 교육의 결과라고 봤다. 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