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반대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배중현의 야구 톺아보기] 더 단단해진 요키시의 키워드, 적응과 구속

    [배중현의 야구 톺아보기] 더 단단해진 요키시의 키워드, 적응과 구속 유료

    ... 스타일대로 하지 못하더라. 1년 차에 어느 정도 적응하고 2년 차에 들어가면서 심리적으로 안해졌다. 몸 상태도 좋고 구속이 나오니까 아프지만 않으면 계속 잘 던질 것 같다"고 했다. ... 본다. 옛날 밴헤켄(2012~17)도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야구를 잘하면서 자기 얘길 꺼내고 반대로 현장도 선수를 존중한다. 현재 요키시가 그렇다"고 했다. 요키시는 어느 정도 궤도에 올랐다. ...
  • 피 나누면 다 가족? 소설가 손원평이 영화로 묻는다

    피 나누면 다 가족? 소설가 손원평이 영화로 묻는다 유료

    ... 가족의 변화로 인해 혼란에 빠진다. [사진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집은 내가 가장 나다워지고 히 쉴 수 있어야 하는 곳인데, 받아들일 수 없는 낯선 가치관의 사람이 돌아온다면 피가 섞여도 ... 들어오는 걸 눈으로 보기까진 실감 못 할 것 같다”고 했다. 작품의 설정처럼, 최악을 가정하는 인가. “부정적인 성격은 아니다. 잘 안 놀라고 잘 안 떨고 되게 무덤덤한데 저랑 반대되는 ...
  • 제주 오름에서 다시 만난 '삽시간의 황홀'

    제주 오름에서 다시 만난 '삽시간의 황홀' 유료

    ... 걸터앉았다. 예의 그 제주 바람이 지나갔다. 윙윙 소리 내며 바람이 오니, 서걱서걱 억새가 장단을 맞춘다. 바람은 익숙한데 사위는 낯설다. 바람 소리보다 사람 말소리가 더 자주 들린다. 반대편 굼부리 능선 너머로 해가 진다. 저 변덕 심한 하늘은 낯익다. 15년 전 가 버린 사내의 사진에서 여러 번 본 적이 있다. 삽시간의 황홀이라 했던가. 용눈이오름은 이제 제주도를 대표하는 관광지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