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형철 비서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취임 1년 맞는 윤석열 총장…두문불출 리더십 '흔들'

    취임 1년 맞는 윤석열 총장…두문불출 리더십 '흔들'

    ... 것입니다.] 그리고 바로 이날, 결국 악연으로 끝난 두 사람의 역사적인 만남도 있었습니다. [조국/당시 청와대 민정수석 (지난해 7월 25일) : 아이고, 총장님. 축하드립니다. 여기는 박형철 비서관. 고생 많으셨습니다. (감사합니다)] [윤석열/당시 신임 검찰총장 (지난해 7월 25일) : 여기가 TV에 나오는 거기군요.] "파국이다." 문재인 정부과 윤 총장 사이의 코드가 맞지 ...
  • 秋와 朴정권 똑같다? 국정원 댓글사건 꺼낸 윤석열의 일침

    秋와 朴정권 똑같다? 국정원 댓글사건 꺼낸 윤석열의 일침

    ... 중립을 침해한 박근혜 정권의 법무부와 지금의 '추미애 법무부'가 다른 점이 뭐냐고 윤 총장이 직격으로 일침을 날린 것”이라고 해석했다. ━ 지금의 尹 만들었지만…'조국 수사'로 제자리 박형철 전 청와대 반부패비서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우). 두 사람은 함께 국정원 댓글팀에서 일하다 나란히 좌천됐고, 정권이 바뀐 뒤 화려하게 부활했다. 7년 전 '국정원 수사팀'은 윤 총장에겐 아픈 ...
  • 감찰무마 의혹 재판…"정당한 권한" vs "유재수 '백' 좋아"

    감찰무마 의혹 재판…"정당한 권한" vs "유재수 '백' 좋아"

    ... "직권남용은 없었다"고 재차 주장했습니다. "유재수 전 부시장이 응하지 않아 감찰이 사실상 불능상태"였고, 감찰은 자연스레 종료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조 전 장관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도 각자 역할을 다 했다고 했습니다. 반면 오늘 검찰 측 증인으로 나온 당시 특별감찰반 사람들의 말은 달랐습니다. 검찰은 데스크를 맡았던 김모 씨가 "유재수가 소위 ...
  • 前특감반원 "유재수보다 천경득 더 두려워 사실대로 말 못했다"

    前특감반원 "유재수보다 천경득 더 두려워 사실대로 말 못했다"

    ... 의심했다. ■ 이 前특감반원 증인신문 中 「 검 =� 증인은 검찰 조사 받으면서 박형철비서관에게 연락했는데 박 비서관은 '결국 끝에 가면 다 이야기할 수밖에 없다'고 말씀했다고 ... '사실대로 말해야지 어떻게 해. 있는 그대로 해야하지 않겠느냐'고 말하셨습니다. 검 =� 박 비서관은 증인이 검찰에서 사실대로 말하지 않은 거를 아는 것처럼 들리는데요. 이 =� 제가 조사를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국 측 “감찰 무마 아닌 종료”…이인걸 “심리적 압박 받아”

    조국 측 “감찰 무마 아닌 종료”…이인걸 “심리적 압박 받아” 유료

    ... 직권남용죄로 볼 수 있는지 법리적으로 근본적인 의문이 있다고 주장했다. 조 전 장관과 함께 기소된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의 변호인은 특감을 개시하고 종료할 수 있는 '권한'이 ... 오후엔 이인걸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장이 나와 증언했다. 이 전 반장 증언에 따르면 박 전 비서관은 “유재수가 사표를 낸다고 하더라”라며 “위에서 얘기가 됐다고 하니 감찰을 진행할 필요가 없다”는 ...
  • 조국 측 “감찰 무마 아닌 종료”…이인걸 “심리적 압박 받아”

    조국 측 “감찰 무마 아닌 종료”…이인걸 “심리적 압박 받아” 유료

    ... 직권남용죄로 볼 수 있는지 법리적으로 근본적인 의문이 있다고 주장했다. 조 전 장관과 함께 기소된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과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의 변호인은 특감을 개시하고 종료할 수 있는 '권한'이 ... 오후엔 이인걸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장이 나와 증언했다. 이 전 반장 증언에 따르면 박 전 비서관은 “유재수가 사표를 낸다고 하더라”라며 “위에서 얘기가 됐다고 하니 감찰을 진행할 필요가 없다”는 ...
  • [시론] 유신 잔재와 울산시장 선거 개입, 그리고 4·15 총선

    [시론] 유신 잔재와 울산시장 선거 개입, 그리고 4·15 총선 유료

    ... 인권을 침해할 소지가 있다는 이유로 공소장 비공개를 결정했다. 백원우 전 대통령 비서실 민정비서관과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 등 주된 피고인들은 선거 당시 공무원 신분이었다. 공소사실인 선거개입 ... 수사상황을 보고받은 사실을 부정하기 어렵다. 울산지검에 영장 신청을 압박하는 전화를 걸었다는 박형철 당시 청와대 비서관의 진술도 있다. 자백만으로는 유죄의 증거로 삼을 수 없다. 검찰이 자백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