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치용 지휘자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공사판·배달일로 1년반…흩어졌던 합창단이 다시 뭉쳤다

    공사판·배달일로 1년반…흩어졌던 합창단이 다시 뭉쳤다 유료

    ... 서초동 한 건물 지하의 서울 모테트 합창단 연습실. 합창 단원 18명이 드문드문 앉고 그 앞에 지휘자 박치용(58)씨가 섰다. 부르는 노래는 프랑스 작곡가 포레의 레퀴엠(진혼곡). “소리가 작아질 ... 마스크에 페이스 실드까지 쓴 성악가들의 소리가 섬세하게 뻗어 나왔다. 서울 모테트 합창단은 박치용씨가 1989년 창단했다. 취미로 모였거나, 공연이 있을 때만 연습하는 곳이 아니다. 박씨는 ...
  • 혼 담긴 한 음 한 음에 바흐 음악 거장도 감탄

    혼 담긴 한 음 한 음에 바흐 음악 거장도 감탄 유료

    ... 부문에서 세계적 수준을 인정받은 것은 센세이션”이라는 것이 창단 때부터 모테트를 이끌고 있는 박치용(52) 상임지휘자의 자랑이다. “합창, 특히 종교음악은 언어에서 오는 철학과 정신적 개념의 ... 마찬가지죠. 우리 음악계에 대단히 영광스런 일입니다.” 이런 성과는 순수 합창음악을 향한 박 지휘자의 외골수에 가까운 신념에서 비롯됐다. 촉망받는 성악가였던 스물여섯 나이에 '합창을 통해 한국의 ...
  • 프로와 아마추어 오묘한 하모니... 할렐루야!

    프로와 아마추어 오묘한 하모니... 할렐루야! 유료

    ... '2011 Sing along Messiah(다 함께 부르는 메시아)'를 무대에 올렸다. 지휘자 박치용과 함께 박지현(소프라노), 백재은(알토), 김재우(테너), 박흥우(베이스), 프라... 만큼 멋졌다. 리허설도 없이 이렇게 멋진 하모니를 만들어 낸 것이 신기하면서도 마에스트로 박치용의 능력이 돋보였다. 이날 무대는 모테트합창단 특유의 자연스럽고 순수한 소리로 관객들과 하나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