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통합 검색 결과

인물

박지원
(朴智元 / PARK,JIE-WON)
출생년도 1942년
직업 정치인
소속기관 [現] 무소속 국회의원 제20대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협상 물 건너갔다" 한국당, '패트' 강경투쟁론 가열

    "협상 물 건너갔다" 한국당, '패트' 강경투쟁론 가열

    ... 날'…4+1 협의체,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할 듯 한국당, 침낭 깔고 철야농성…'패트 법안 상정' 폭풍전야 4+1 협의체, 선거법 합의 불발…'연동형 비례' 수싸움 [이슈토크] 박지원 "황교안 강경책…대표 자리 지키기 위한 것" 한국당, 예산안 반발 밤샘 농성…"날치기·세금 도둑" 주장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
  • 겉으론 "한국당과 협상 끈"···민주당 넉달전부터 '4+1' 굴렸다

    겉으론 "한국당과 협상 끈"···민주당 넉달전부터 '4+1' 굴렸다

    ... 본회의 의결 정족수(148표) 확보 수단이다. 바른미래당 당권파(9석), 민주평화당(5석), 대안신당(8석), 친여 무소속(6석) 등을 합쳐 본회의장에서 쟁점 법안을 통과시키겠다는 의도다. 박지원 의원은 '4+1'이 동원 가능한 찬성표 규모를 "(지난 10일 예산안 처리에서 보면) 166~168석”이라며 “(선거법·공수처법 표결을) 막을 수가 없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
  • 박지원 “4+1협의체, 선거법·공수처법 통과시켜 버리면 끝”

    박지원 “4+1협의체, 선거법·공수처법 통과시켜 버리면 끝”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뉴스1]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은 “4+1(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 대안신당) 협의체로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 공수처법 등이 임시국회에서 통과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12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선거법 등의 본회의 통과 전망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지금 (범여권에) ...
  • 김진표, 고사 뜻 밝혀…차기 총리 '정세균 카드' 급부상

    김진표, 고사 뜻 밝혀…차기 총리 '정세균 카드' 급부상

    ... 대선주자 지지율 1위를 달리는 이낙연 총리의 선거 참여를 막기 위해서라도 한국당은 어떻게든 시간을 끌 것 아니겠느냐 하는 관측도 있는 거죠. 하지만 무엇보다 핵심변수는 바로 이거란 거죠. [박지원/대안신당 의원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 (여당이) 패스트트랙까지 통과를 시키면 (자유)한국당에서 엄청난 저항을 할 거예요. 야당을 다독거려 줘야 되는데 거기에다 불을 붙일 것인가.] 정치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재원 101억, 전해철 52억, 정동영 30억…지역구 예산 챙긴 여야 실세들 유료

    ... “총선 겨냥용 빚더미 예산, 대북 퍼주기 예산에 반대한 것이지 내년도 예산안 전체를 반대한 게 아니다. (홍보한 예산은) 3년간 모진 풍파를 겪으며 통과시킨 예산이라 너무 좋다”고 맞섰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내년 목포 관련 국비예산 1047억원 증액, 총 7924억원 확보했다”는 자료를 냈다. 이용호(남원-임실-순창) 무소속 의원은 “예산왕 실력, 올해도 빛났다”고 자화자찬에 ...
  • 김재원 101억, 전해철 52억, 정동영 30억…지역구 예산 챙긴 여야 실세들 유료

    ... “총선 겨냥용 빚더미 예산, 대북 퍼주기 예산에 반대한 것이지 내년도 예산안 전체를 반대한 게 아니다. (홍보한 예산은) 3년간 모진 풍파를 겪으며 통과시킨 예산이라 너무 좋다”고 맞섰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내년 목포 관련 국비예산 1047억원 증액, 총 7924억원 확보했다”는 자료를 냈다. 이용호(남원-임실-순창) 무소속 의원은 “예산왕 실력, 올해도 빛났다”고 자화자찬에 ...
  •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공수처법되면 수사 더 할 이유 없어” “백원우팀 핵폭탄 된다”

    [신용호 논설위원이 간다] “공수처법되면 수사 더 할 이유 없어” “백원우팀 핵폭탄 된다” 유료

    ... 그러면서 “영향을 최소화해 이 이슈를 내년까지 끌고 가면 안 된다”고 했다. 실제 하명수사 의혹에 대한 지난 4일 청와대의 입장 발표에 대해선 청와대 내부에서도 비판이 나올 정도다. 오죽하면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나서 “제발 좀 '검찰은 의혹을 밝히기를 바란다' 이 정도에서 입을 닫았으면 좋겠다”라고 했을까. 한국당은 불씨를 살려 총선까지 이어나가려는 포석을 두고 있다. 한국당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