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우

통합 검색 결과

인물

박지우
출생년도 1957년
직업 금융인
프로필 더보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갈등 진원지 된 청와대 청원 … 미국, 150명 동의한 글만 공개

    갈등 진원지 된 청와대 청원 … 미국, 150명 동의한 글만 공개 유료

    ... 전락했다”는 지적이다. 그만큼 특정 집단이나 인물에 대한 과도한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청와대 답변까지 이어진 게시글 55건 가운데 23건은 '자격박탈 또는 처벌강화'를 요청했다. “김보름·박지우 선수의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하라”(61만건), “나경원 의원을 평창올림픽 위원직에서 파면하라”(36만건)는 청원이 대표적이다. 김보름·박지우 선수 자격박탈 청원이 올라왔던 지난 2월엔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조차 ...
  • [인사] JTBC 外 유료

    ... 편성팀장·JTBC4채널팀장 윤희웅 ◆JTBC 플러스▶광고마케팅담당 곽도훈▶엘르광고마케팅팀장 정명동▶코스모폴리탄〃유상규▶바자〃임용규▶에스콰이어〃김재원▶S&P랩장 박정윤▶스튜디오닷팀장 박지우▶브랜드마케팅팀장 이지애▶뉴비즈팀장 김서희▶경영관리팀장 최양수▶코스모폴리탄편집팀 디지털디렉터 성영주▶엘르아트디렉터 변은지▶스튜디오닷팀 크리에이티브디렉터 박해미 ◆JTBC 콘텐트허브▶마케팅솔루션본부장 ...
  • “전명규, 빙상연맹서 월권·전횡 … 평창 노선영 왕따 없었다”

    “전명규, 빙상연맹서 월권·전횡 … 평창 노선영 왕따 없었다” 유료

    ... 여자 팀 추월 경기 당시 불거졌던 '왕따 논란'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 코칭스태프와 선수들 간에 의사소통이 원활하지 않아 발생한 문제라는 해석이다. 노선영(29)-김보름(25)-박지우(20)가 나선 한국은 당시 준준결승에서 7위로 골인했다. 세 선수는 두 바퀴를 남기고 막판 스퍼트를 시도했으나 마지막 주자인 노선영이 뒤처진 채 결승선을 통과했다. 문체부는 “김보름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