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주영 1골2도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아드리아노'는 '독수리'와 함께 할 때 가장 빛났다

    '아드리아노'는 '독수리'와 함께 할 때 가장 빛났다 유료

    ... 이름이 정말 잘 어울리는 선수다. 2014년 당시 K리그2(2부리그) 소속 대전 시티즌에 입단해 27을 터뜨리며 득점왕에 올랐다. 이 27은 역대 K리그2 한 시즌 개인 최다 1위로 지금까지 유지되고 있다. 2015년 중반 서울로 이적했고, 2016년까지 총 43경기에 출장해 257도움을 기록했다. 2년 연속 K리그1 베스트 11에 선정됐다. 2016년은 아드리아노 커리어에서 가장 ...
  • 18세 데뷔골로 전설 시작, 이강인·손흥민 '평행이론'

    18세 데뷔골로 전설 시작, 이강인·손흥민 '평행이론' 유료

    ... 26일(한국시각) 홈에서 열린 2019~20시즌 프리메라리가 6라운드 헤타페전에서 데뷔골을 터트렸다. 2-1로 앞선 전반 39분 로드리고 모레노의 땅볼 크로스를 받아,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망을 ... 30일 분데스리가 데뷔골을 터트렸다. 당시 18세 114일이었다. 한국 선수 프리메라리가 은 2012년 셀타비고 박주영(FC서울)에 이어 두 번째다. 엘 파이스는 “20세 이하 월드컵의 ...
  • 18세 데뷔골로 전설 시작, 이강인·손흥민 '평행이론'

    18세 데뷔골로 전설 시작, 이강인·손흥민 '평행이론' 유료

    ... 26일(한국시각) 홈에서 열린 2019~20시즌 프리메라리가 6라운드 헤타페전에서 데뷔골을 터트렸다. 2-1로 앞선 전반 39분 로드리고 모레노의 땅볼 크로스를 받아, 오른발 논스톱 슛으로 망을 ... 30일 분데스리가 데뷔골을 터트렸다. 당시 18세 114일이었다. 한국 선수 프리메라리가 은 2012년 셀타비고 박주영(FC서울)에 이어 두 번째다. 엘 파이스는 “20세 이하 월드컵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