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정화

통합 검색 결과

인물

박정화
(朴貞화 )
출생년도 1965년
직업 공무원
소속기관 [現] 대법원 대법관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화보]박정화, '아이돌에서 배우로 변신'

    [화보]박정화, '아이돌에서 배우로 변신'

    배우 박정화가 25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성수동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열린 영화 '용루각:비정도시'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용루각:비정도시'는 법의 테두리에서 벗어나 잔혹한 범죄를 심판하는 의문의 비밀 조직 용루각 멤버들의 뜨거운 액션을 담은 영화다. 오는 12월 3일 개봉. 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 [포토]박정화, '눈부신 비주얼'

    [포토]박정화, '눈부신 비주얼'

    배우 박정화가 25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성수동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열린 영화 '용루각:비정도시'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용루각:비정도시'는 법의 테두리에서 벗어나 잔혹한 범죄를 심판하는 의문의 비밀 조직 용루각 멤버들의 뜨거운 액션을 담은 영화다. 오는 12월 3일 개봉. 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 [포토]박정화, '언제나 러블리'

    [포토]박정화, '언제나 러블리'

    배우 박정화가 25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성수동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열린 영화 '용루각:비정도시'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용루각:비정도시'는 법의 테두리에서 벗어나 잔혹한 범죄를 심판하는 의문의 비밀 조직 용루각 멤버들의 뜨거운 액션을 담은 영화다. 오는 12월 3일 개봉. 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 [포토]영화 '용루각' 하트 받으세요~

    [포토]영화 '용루각' 하트 받으세요~

    배우 지일주, 박정화, 장의수, 배홍석이 25일 오후 서울 성동구 성수동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열린 영화 '용루각:비정도시'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용루각:비정도시'는 법의 테두리에서 벗어나 잔혹한 범죄를 심판하는 의문의 비밀 조직 용루각 멤버들의 뜨거운 액션을 담은 영화다. 오는 12월 3일 개봉. 박세완 기자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 위법" 진보 기운 대법, 5년전 헌재도 뒤집었다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 위법" 진보 기운 대법, 5년전 헌재도 뒤집었다 유료

    ... 행정관청은 노조 설립신고 반려 사유가 발생할 경우 30일 내에 시정을 요구하고, 이에 따르지 않을 경우 법외노조 통보를 할 수 있다. 이날 다수 의견을 낸 김명수 대법원장과 권순일·박상옥·박정화·민유숙·노정희·김상환·노태악 대법관 등 8명의 대법관은 이 시행령의 근거가 된 두 법에 법외노조 통보 관련 규정이 없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대법원은 “법외노조 통보는 근로자의 헌법상 노동3권을 ...
  •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 위법" 진보 기운 대법, 5년전 헌재도 뒤집었다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 위법" 진보 기운 대법, 5년전 헌재도 뒤집었다 유료

    ... 행정관청은 노조 설립신고 반려 사유가 발생할 경우 30일 내에 시정을 요구하고, 이에 따르지 않을 경우 법외노조 통보를 할 수 있다. 이날 다수 의견을 낸 김명수 대법원장과 권순일·박상옥·박정화·민유숙·노정희·김상환·노태악 대법관 등 8명의 대법관은 이 시행령의 근거가 된 두 법에 법외노조 통보 관련 규정이 없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대법원은 “법외노조 통보는 근로자의 헌법상 노동3권을 ...
  • '김명수의 사람' 이흥구까지…“사법 사상 첫 진보 우위 대법원”

    '김명수의 사람' 이흥구까지…“사법 사상 첫 진보 우위 대법원” 유료

    ... 진보 성향의 대법관이 6명으로 늘어나 전원합의체에서 진보가 우위의 서게 됐다. 다수 의견에 단 1표만 모자란다. 진보로 분류되는 대법관은 이 부장판사(청문회 통과시)와 김 대법원장, 박정화·노정희·김상환·김선수 대법관이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출신인 김선수 대법관을 제외한 다른 대법관은 모두 우리법연구회나 국제인권법연구회 활동을 했다. 일각에선 민유숙 대법관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