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정호의 사람 풍경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나는 오늘도 새로운 길을 간다” 82년 전의 다짐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나는 오늘도 새로운 길을 간다” 82년 전의 다짐 유료

    ... 담은 근대문화재로 등록 대학생 윤동주가 머문 기숙사 방을 재연한 모습. 최정동 기자 이 풍경은 윤동주가 머문 대학 기숙사 방을 재연한 것이다. 일제의 폭정이 극에 달한 시절, 자유와 이상을 ... 윤동주기념사업회 운영위원장은 “커피숍을 들이자는 제안도 있었지만 빈 공간으로 남겨두기로 했다”며 “사람사람이 만나며 새로운 길을 계속 만들어갔으면 한다”고 말했다. 」 박정호 논설위원
  •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목련과 거미 사랑한 남자, 모래밭을 초록낙원으로

    [박정호 논설위원이 간다] 목련과 거미 사랑한 남자, 모래밭을 초록낙원으로 유료

    ... 파도 소리도 방문객의 귀를 시원하게 씻어준다. 지난주 초 찾아간 충남 태안군 천리포수목원 풍경이다. 수목원 입구에 '금주의 아름다운 식물' 안내문이 붙어 있다. 여성미가 물씬 풍기는 미국 ... 않겠습니까. 사람을 키우는 게 가장 중요합니다. 재정도 뒷받침돼야 하고요. 세계에 내놓을 수목원 하나쯤 갖추는 것, 이런 것도 분명 국격을 높이는 일이지 않을까요.” 」 박정호 논설위원
  • [논설위원이 간다] 100년 골목길에 꽃핀 예술, 젊은이들이 다시 찾아오다

    [논설위원이 간다] 100년 골목길에 꽃핀 예술, 젊은이들이 다시 찾아오다 유료

    ━ 대전 근대화의 상징, 소제동 관사촌 박정호 논설위원 낡은 보도블록이 깔린 마당에 초록의 향연이 펼쳐졌다. 생명을 향한 자연의 합창이 우렁차다. 좁은 공간에 풀과 나무가 제멋대로 ... '소제도감'이다. 마당 자체가 설치미술로 탈바꿈했다. 대전광역시 동구 소제동의 한 주택가 풍경이다. 원래 이곳엔 생활 쓰레기가 쌓여 있었다. 지난 3월까지 그랬다. 박선민 작가는 '소제동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