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정호의 문화난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정호의 문화난장] 민화 갤러리로 변신한 목욕탕

    [박정호의 문화난장] 민화 갤러리로 변신한 목욕탕 유료

    박정호 논설위원 예전에 대중목욕탕 건물이었다고 한다. 1층은 여탕이었다. 지금은 미술관으로 쓰고 있다. 미술관 1층 가운데 바닥에 비디오 설치물이 마련됐다. 모양이 길쭉하다. 예전의 ... 곁에 있다. 저 깊숙이 똬리를 틀고 있는 불안의 때를 한번 씻어내 보자. 충분하진 않더라도 일단 숨통이 트이지 않을까. 문화는, 역사는 그렇게 황소걸음으로 버텨왔다. 박정호 논설위원
  • [박정호의 문화난장] 성냥팔이 소녀의 성탄절

    [박정호의 문화난장] 성냥팔이 소녀의 성탄절 유료

    박정호 논설위원 크리스마스이브 날이다. 기뻐해야 할 성탄이 전혀 즐겁지 않다. 아기 예수의 평화를 축하하는 성탄절이 코로나19 사태로 끝이 안 보이는 동면에 들어간 것 같다. '고요한 ... 최씨에게도 각별한 날이다. 부산 달동네에서 태어나 81년 의대에 들어간 그는 82년 부산 미문화원 방화사건에 연루돼 구속됐다. 수감 생활 중 가톨릭 세례를 받고 힘없는 이들을 위해 살겠다고 ...
  • [박정호의 문화난장] '세한도'에 띄우는 감사 편지

    [박정호의 문화난장] '세한도'에 띄우는 감사 편지 유료

    박정호 논설위원 무가지보(無價之寶)라고 한다. 돈으로 값어치를 매길 수 없는 보물을 뜻한다. '훈민정음 해례본'(국보 제70호)과 '세한도'(국보 제180호)가 흔히 무가지보의 대명사로 ... 제자 이상적에게 그려준 인연이 각별하다. 18세기 한·중 학자들의 활발한 교류를 상징하는 문화대사인 데다 일제강점기 일본으로 넘어갔다가 다시 한국에 돌아온 운명 또한 기구하다. 그간 그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