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재현의 시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재현의 시선] 청와대 민정수석의 직무유기

    [박재현의 시선] 청와대 민정수석의 직무유기 유료

    박재현 논설위원 지난해 말 현 정부 실세와 저녁을 같이 했던 한 인사가 당시의 불편했던 감정을 전했다. 만찬이 끝나고 사진 촬영을 제의한 것 까진 문제가 없었다. 그런데 큰 의자 두 개가 들어오더니 부부는 앉고 자신들은 병풍 역할을 했다는 것이다. “이건 뭐지…” 적이 당혹감은 자리를 나서면서 슬금슬금 분노로 변했다. “이러니 이 정부가 욕을 듣고 있는거지.” ...
  • [박재현의 시선] '꼰대' 자처한 임종석의 검찰 행차

    [박재현의 시선] '꼰대' 자처한 임종석의 검찰 행차 유료

    박재현 논설위원 그의 말을 듣고 있자니 업무보고나 국정감사를 위해 검찰청사에 나온 고위 관리가 연상됐다. 조선시대 때 사헌부나 형조에 행차해 일장 훈시를 했던 젊은 도승지의 모습도 떠오르지 않는가. 9년 만에 검찰에 소환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말이다. 그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 가족 사건 이후 자취를 감췄던 검찰청 포토라인에 자진해서 섰다. 문재인 정부의 ...
  • [박재현의 시선] 다시 시작된 윤석열의 외로운 싸움

    [박재현의 시선] 다시 시작된 윤석열의 외로운 싸움 유료

    박재현 논설위원 윤석열의 검찰호에게 참사급 인사의 주사위는 이미 던져졌다. 이제 남은 건 윤 총장의 향후 행보다. 수족이 잘려나간 그가 사표를 집어던지고 나갈지, 아니면 그를 응원하는 사람들의 요구처럼 더럽고 치사해도 버티고 있을지가 주목된다. 그의 진퇴여부와 함께 청와대의 울산선거 개입과 유재수 전 부산시부시장 감찰무마 사건이 어떤 식으로 결론이 날지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