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세혁

통합 검색 결과

인물

박세혁
(朴世赫 / PARK,SE-HYUK)
출생년도 1960년
직업 정치인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일구대상] 김광현·양현종, 공동으로 일구대상 수상

    [일구대상] 김광현·양현종, 공동으로 일구대상 수상

    ... 운영 1팀장 -심판상 : 원현식 KBO 심판위원 -아마 지도자상 : 이성열 유신고 감독 -프로 지도자상 : 최일언 LG 투수코치 -특별 공로상 : 최성우 법무법인 매헌 대표변호사 -의지노력상 : 박세혁(두산) -신인상 : 정우영(LG) -최고 타자상 : 이정후(키움) -최고 투수상 : 이영하(두산) -일구대상 : 김광현(SK) 양현종(KIA)
  • 준우승 후 물러난 장정석, 생애 첫 감독상에 활짝

    준우승 후 물러난 장정석, 생애 첫 감독상에 활짝

    ... 오히려 더 편하게 인사와 덕담을 건네려는 모습이었다.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수상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뒷줄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김지찬·민병헌·정수빈·이영하·배영수·박세혁·김상수·류현진·하재훈·강백호·이정후·정우영·김광현·양의지·차명석 LG 단장·김태룡 두산 단장·유승안 전 경찰청 감독·김태형 두산 감독·최일언 LG 투수코치·장정석 전 키움 감독·손경호 대구고...
  • [포토]박세혁, '듬직하네'

    [포토]박세혁, '듬직하네'

    박세혁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19.12.04/
  • [포토]박세혁, '든든한 안방마님'

    [포토]박세혁, '든든한 안방마님'

    박세혁이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박세완 기자 park.sewan@jtbc.co.kr / 2019.12.04/

이미지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조아제약 야구대상] 두산과 KIA의 2019 새 발견, 박세혁·문경찬 기량발전상

    [조아제약 야구대상] 두산과 KIA의 2019 새 발견, 박세혁·문경찬 기량발전상 유료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시상식이 4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서울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두산 박세혁과 KIA 문경찬이 배영수로부터 기량 발전상을 수상하고있다. 정시종 기자 두산 박세혁(29)과 KIA 문경찬(27)이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올 시즌 가장 크게 발전한 선수로 선정됐다. 박세혁과 문경찬은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 대상 시상식에서 기량 ...
  • 준우승 후 물러난 장정석, 생애 첫 감독상에 활짝

    준우승 후 물러난 장정석, 생애 첫 감독상에 활짝 유료

    ... 오히려 더 편하게 인사와 덕담을 건네려는 모습이었다. 2019 조아제약 프로야구대상 수상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뒷줄 왼쪽부터 시계 방향으로 김지찬·민병헌·정수빈·이영하·배영수·박세혁·김상수·류현진·하재훈·강백호·이정후·정우영·김광현·양의지·차명석 LG 단장·김태룡 두산 단장·유승안 전 경찰청 감독·김태형 두산 감독·최일언 LG 투수코치·장정석 전 키움 감독·손경호 대구고...
  • [조아제약 야구대상] '한국 야구의 위상을~' 특별상 류현진·배영수, 공로상 김경문 감독

    [조아제약 야구대상] '한국 야구의 위상을~' 특별상 류현진·배영수, 공로상 김경문 감독 유료

    ... 최다승(138승) 투수' 배영수는 미련 없이 현역 은퇴를 택했다. 배영수는 "야구하면서 가장 하고 싶었던 게 KS 마지막 투수다. 정말 하고 싶었는데 할 수 있어서 기뻤다"고 여전히 감격스러워했다. 특히 배영수는 이날 기량발전상 시상자로 나서 자신의 마지막 공을 받은 두산 후배 포수 박세혁에세 직접 트로피와 꽃다발을 건네 의미를 더했다. 이형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