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상기 윤석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장세정의 직격인터뷰] "수사 회유·무마 세력은 늘 인권·공정이란 명찰 달고 온다"

    [장세정의 직격인터뷰] "수사 회유·무마 세력은 늘 인권·공정이란 명찰 달고 온다" 유료

    ... 일했을 때는 국민이 검찰을 원망했다. 하지만 검찰이 살아 있는 권력을 수사할 때는 모든 국민이 수를 보냈다. 검찰의 가장 큰 문제는 정치적 중립이다.”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은 독립성·중립성보다 ... 국민 71.3%가 '한국 사회가 공정하지 않다'고 응답했다. "대통령이나 여당은 8월 말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임명할 때는 그렇게 훌륭하고 정의로운 사람이라고 칭찬하다가 얼마 뒤 자신들에게 조금이라도 ...
  • [서소문 포럼] 이판사판 검찰 개혁

    [서소문 포럼] 이판사판 검찰 개혁 유료

    ... 문재인 대통령은 조 장관을 임명했고 조 장관은 물러날 기미가 없다. 셋째 대통령이 발탁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엄중 경고에도 불구하고 조 장관을 겨냥한 수사를 멈추지 않는다. 이 세 팩트가 ... 두서없이 던지면서 개혁이 코미디처럼 돼간다. 조 장관이 민정수석 시절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박상기 법무부 장관을 좌우에 두고 사진을 찍으며 자랑한 검경 수사권 조정안 속 개혁안은 시행도 하기 ...
  • [현장에서] 조국 수석 땐 '특수부 기능 유지'…장관 되자 “특수부 축소”

    [현장에서] 조국 수석 땐 '특수부 기능 유지'…장관 되자 “특수부 축소” 유료

    ... 들고 서울 방배동 자택으로 들어가고 있다. [뉴스1] “망치 든 사람에겐 못만 보인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임명되기 전, 서울지역에 근무하는 한 부장검사가 했던 말이다. 검찰의 대표적 병폐를 ... 밀어붙였던 사람들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대부분의 민주당 의원과 당시 조국 민정수석,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었다. 당시 조 수석은 직접 브리핑도 했다. 검찰에서 특수부 축소 방침을 입안했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