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보균 칼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박보균 칼럼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보균 칼럼] 진실의 가장 큰 적은 신화다

    [박보균 칼럼] 진실의 가장 큰 적은 신화다 유료

    박보균 중앙일보 대기자 칼럼니스트 외교는 역사관의 투영이다. 미·중 대립은 험악하다. 무역, 홍콩 보안법, 군사력 대치의 총체적 갈등이다. 두 나라는 한국을 압박한다. 문재인 외교는 어느 길인가. 중국과 어울리기는 까다롭다. 기억의 정돈이 선택의 출발이다. 그것은 잘못된 신화, 실패한 가설, 어설픈 예측에서 벗어나기다. 우선 대상은 카이로회담(1943년 11월)이다. ...
  • [박보균 칼럼] 이언주·전희경 좌절 이후 통합당

    [박보균 칼럼] 이언주·전희경 좌절 이후 통합당 유료

    박보균 중앙일보 대기자 칼럼니스트 소용돌이의 30년이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떠오른다. 그의 평민당 초선의원 시절이다. 1990년 1월 민자당이 등장했다. 노태우·김영삼·김종필의 ... 분열, 재활과 하락이 이어졌다. 그 장면은 DJP 연합, 노무현 집권, 친노의 폐족 선언, 근혜 탄핵, 문재인 정권이다. 4·15 총선은 그 흐름을 평정했다. 정치지형의 변모는 굳어졌다. ...
  • [박보균 칼럼] 4·15 총선의 본능은 해체다

    [박보균 칼럼] 4·15 총선의 본능은 해체다 유료

    박보균 중앙일보 대기자 칼럼니스트 선거는 기세다. 초반전은 자기 색깔 드러내기다. '문재인 정권 사람들'은 거침없다. 그들은 더불어민주당과 비례정당(더불어시민당+열린민주당) 두 곳에 ... 무소속 출마·당선 뒤 복당했다. 황교안의 경고도 비슷하다. 하지만 반문(反文) 유권자들은 '근혜 옥중 편지'를 떠올린다. “거대 야당을 중심으로 하나로 힘을 합쳐 달라.” 통합당은 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