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문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단독]40년 역사 정문도 내놨다…이부진의 국가대표 한옥호텔 집념

    [단독]40년 역사 정문도 내놨다…이부진의 국가대표 한옥호텔 집념 유료

    ... 호텔이 준공하기 전부터 있었던 주 출입로였다. 호텔 땅의 역사와 맞닿아 있다. 일제강점기 때 지금 호텔의 영빈관 터에는 한일합병을 강요한 이토 히로부미 초대 조선 통감을 기리는 사찰 박문사(博文寺)가 있었다. 절의 정문으로 경희궁의 정문인 흥화문을 옮겨다 썼다. 59년 이승만 대통령의 지시로 외국 대통령 등 국빈을 위한 영빈관을 짓기 시작해 박정희 대통령 때 영빈관이 들어섰고, ...
  • 황후 시해, 낭인 아닌 일본 육군 소위가 자행한 '전쟁범죄'

    황후 시해, 낭인 아닌 일본 육군 소위가 자행한 '전쟁범죄' 유료

    ... 등 충신들의 제사를 지내기 위해 1900년에 조성됐다. 대한제국의 추모공간이었던 장충단공원은 강제병합 이후 일제에 의해 위락공원으로 변질된다. 심지어 이토 히로부미를 추모하는 신사(博文寺·박문사)를 세우기도 했다. [중앙포토] ━ 안중근, 이토 사살 후 “황후 살해한 죄” 조선을 정복하려는 당초의 목적을 위해 지난 20년 동안 화근이었던 왕비를 제거했다는 얘기가 미우라 보고서의 ...
  • 황후 시해, 낭인 아닌 일본 육군 소위가 자행한 '전쟁범죄'

    황후 시해, 낭인 아닌 일본 육군 소위가 자행한 '전쟁범죄' 유료

    ... 등 충신들의 제사를 지내기 위해 1900년에 조성됐다. 대한제국의 추모공간이었던 장충단공원은 강제병합 이후 일제에 의해 위락공원으로 변질된다. 심지어 이토 히로부미를 추모하는 신사(博文寺·박문사)를 세우기도 했다. [중앙포토] ━ 안중근, 이토 사살 후 “황후 살해한 죄” 조선을 정복하려는 당초의 목적을 위해 지난 20년 동안 화근이었던 왕비를 제거했다는 얘기가 미우라 보고서의 ...